> 증권·금융 > 증권

한국투자증권, 퍼스트 외화 발행어음 출시..최대 연 3.5%

  • 기사입력 : 2018년12월17일 13:44
  • 최종수정 : 2018년12월17일 13: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전선형 기자 = 한국투자증권이 증권업계 최초로 달러(USD) 표시 발행어음을 선보인다.

17일 한국투자증권은 달러 표시 발행어음인 ‘퍼스트 외화 발행어음’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한국투자증권 외화 발행어음 출시.[사진=한국투자증권]

퍼스트 외화 발행어음은 초대형IB가 투자자로부터 조달한 외화자금을 외화자산에 운용하고 투자자에게 약정된 금리를 제공하는 외화 금융상품이다.

초기 상품 라인업은 투자 기간에 따라 수시형(연 2.0%), 3개월(연 3.1%), 6개월(연 3.3%), 1년(연 3.5%)으로 구성돼 있다. 최소가입 금액은 1000달러(USD)로 한국투자증권 전 영업점을 통해 가입 가능하다.

전태욱 종합금융담당 상무는 “수출입 대금 같은 외화결제가 잦은 법인과 해외투자 및 해외유학 등 개인 투자자의 외화자금 운용 수단으로 활용하면 좋을 것”이라며 “앞으로 외화 관련상품 대비 경쟁력 있는 금리를 제공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투자증권은 퍼스트 외화 발행어음 출시에 맞춰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1년물 가입한 모든 고객에게 커피 모바일 상품권을 증정하며, 가입고객 중 추첨을 통해 총 10명에게 최대 1000달러를 증정한다. 또 홈페이지에서 신청만 하면 최대 80%까지 금액 제한 없이 환전 우대를 적용 받는다.

 

inthera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