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증시 패닉과 유가 20달러...2019년 ‘그레이 스완’

  • 기사입력 : 2018년12월13일 01:28
  • 최종수정 : 2018년12월13일 01: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내년 주요국 증시가 폭락하는 한편 국제 유가가 배럴당 20달러까지 곤두박질 칠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연말을 앞두고 월가 투자은행(IB)들 사이에 2019년에 대한 우울한 전망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또 한 차례 경고음이 나온 셈이다.

뉴욕증권거래소 [사진=블룸버그]

12일(현지시각) 노무라는 투자 보고서를 내고 2019년 주식시장의 패닉을 예고했다. 올해 투자자들을 공포로 몰았던 주가 폭락은 전조 증세였을 뿐이라는 주장이다.

이와 함께 노무라는 지난 10월 이후 30% 가량 폭락한 국제 유가가 내년 배럴당 20달러까지 밀릴 것이라는 의견을 내놓았다.

노무라는 투자자들에게 2019년 자산시장이 이른바 ‘블랙 스완’을 연출할 것으로 보이지만 리스크 요인이 상당 부분 알려졌다는 점에서 ‘그레이 스완’이라고 지칭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설명했다.

내년 글로벌 증시의 패닉은 올해 전개되기 시작한 악재들이 한층 수위를 높이면서 초래될 것이라는 얘기다.

재정적자 수위를 둘러싼 이탈리아와 EU의 마찰, 여기에 최악으로 치닫는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리스크까지 유럽 대륙이 정치 및 경제적으로 총체적인 난국을 맞을 것이라고 노무라는 내다보고 있다.

여기에 중국의 디폴트 사태와 미국의 경기 둔화까지 주요국이 도미노 위기에 빠져들 것이라는 주장이다.

아울러 시장 전문가들 사이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긴축 사이클 속도 조절이 점쳐지고 있지만 제로금리 정책 폐지 이후 이어진 금리인상의 파장이 시차를 두고 미국을 필두로 신흥국까지 지구촌 금융시장과 경제 펀더멘털에 타격을 가할 것이라고 노무라는 주장했다.

국제 유가 하락에 대한 예상도 같은 맥락이다. 투자 심리와 실물경기의 냉각으로 인해 유가가 지난 2016년 1월 기록한 13년래 최저치인 배럴당 26달러를 뚫고 바닥으로 떨어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얘기다.

노무라는 투자자들에게 내년 금융시장의 유동성 경색 리스크를 경고하고, 현금 확보에 무게 중심을 둘 것을 권고했다.

미국 연준의 대차대조표 축소가 지속되는 한편 유럽중앙은행(ECB)과 일본은행(BOJ) 역시 양적완화(QE)에서 발을 빼면서 주식과 채권 등 전통 자산으로 수익률을 올리는 일이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다.

현금성 자산은 올해도 주식과 채권보다 높은 수익률을 창출, 10여년만에 자산 시장의 판도 변화가 이미 가시화된 상황이다.

노무라는 일본 엔화를 포함한 안전자산 비중 확대를 권고하고, 소위 ‘리스크-오프’에 근간을 둔 포트폴리오 전략을 제안했다.

한편 이날 듀크 대학의 조사에 따르면 미국 기업의 최고재무책임자(CFO) 가운데 2020년 말까지 경기 침체가 닥칠 것으로 예상하는 이들이 80%를 웃도는 것으로 파악됐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