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英 메이 총리 불신임투표 12일 실시

  • 기사입력 : 2018년12월12일 18:34
  • 최종수정 : 2018년12월12일 18: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를 둘러싸고 국내 정계에서 강력한 반발에 직면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에 대한 불신임투표가 12일(현지시간) 실시된다.

브렉시트 전망이 시계 제로인 상태에서 메이 총리마저 퇴진하면 향후 더욱 심각한 불확실성이 예고된다.

영국 BBC와 미국 CNN 등 외신에 따르면, 메이 총리에 대한 불신임 투표가 현지시간으로 12일 오후 6시부터 8시 사이(한국시간으로 13일 새벽 3시에서 5시 사이)에 실시될 예정이다.

메이 총리가 이끄는 보수당 의원 48명 이상이 메이 총리의 사임을 촉구하는 서한을 제출하면서 불신임 투표가 가능해졌다. 하원에서 보수당이 확보한 의석인 315석의 15%인 48명 이상이 평의원 위원회에 당 대표 불신임 서한을 제출하면 불신임 투표가 가능하다.

당초 10일까지만 해도 불신임 서한을 제출한 의원은 26명에 그쳤으나, 브렉시트 합의안에 대한 의회 표결을 앞두고 부결을 예감한 메이 총리가 표결을 미루자 메이 총리의 사임을 요구하는 의원이 22명 이상 늘었다.

메이 총리는 이날 “불신임 투표에 전력을 다해 싸우겠다”며 “새 총리가 당선되면 리스본조약 50조를 철회하거나 연기해, 브렉시트를 보류하거나 중단할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보수당 대표를 바꾸면 우리 국가의 미래를 위험에 빠뜨리고 우리가 가장 취약할 때 불확실성을 초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2016년 브렉시트 국민투표가 실시된 직후 총리직에 오른 메이 총리가 아일랜드와 북아일랜드 간 하드보더를 막기 위해 ‘안전장치’(backstop)에 찬성한 브렉시트 합의안을 들고 돌아오자 영국이 영구히 EU 관세동맹에 남게될 수 있다고 우려하는 브렉시트 강경파들의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불신임 투표 결과가 얼마나 신속히 발표될지는 알 수 없지만, 메이 총리가 총리직에 남으려면 과반수의 지지가 있어야 한다. 불신임 투표를 통과하면 메이 총리에 대해 최소 1년 간 다시 불신임 투표를 실시할 수 없다.

만약 메이 총리가 통과하지 못한다면 보수당 대표 자리를 놓고 경합이 벌어지게 되며, 메이 총리가 통과하더라도 압도적 지지를 받지 못하면 자진 사임하기로 결정할 수도 있다.

영국 하원을 장악한 보수당 대표가 자동으로 총리직에 오르게 되는 구조로, 메이 총리는 실각하면 새 총리가 당선될 때까지 6주 정도 임시총리직을 수행하게 된다.

메이 총리의 불신임이 결정되면 조기총선 및 2차 국민투표 가능성이 높아져 불확실성이 증대함과 동시에, 브렉시트 마감시한인 내년 3월 29일도 맞추지 못할 가능성이 상당히 높아진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