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핀테크

P2P금융 펀다, 디지털금융협의회 회원사로 가입

5곳 가입 심사 중…회원사 P2P 신용대출 83% 차지

  • 기사입력 : 2018년12월12일 17:47
  • 최종수정 : 2018년12월12일 17: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미리 기자 = P2P금융회사 펀다가 한국인터넷기업협회 산하 디지털금융협의회의 새 회원사가 됐다.

12일 디지털금융협의회에 따르면 최근 펀다는 올 10월 렌딧, 8퍼센트, 팝펀딩을 주축으로 협의회가 발족한 후 최초로 가입을 승인받았다.

현재 펀다 이외에 약 5개사가 디지털금융협의회에 가입을 신청한 뒤 심사를 받고 있다. 회원사 승인을 받으려면 디지털금융협의회가 제시한 자율규제안 준수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추가 서류와 자율규제 준수서약서를 제출해야 한다.

자율규제안에 포함된 주요 항목은 대출 자산 신탁화, PF 자산을 30% 이하로 취급하는 위험자산 대출 규제, 투자자예치금 및 대출자 상환금 분리 보관, 외부감사 실시, 금융당국의 가이드라인 및 감독 조항 엄수 등이다.

펀다가 가입함으로써 국내 P2P금융 신용대출 시장에서 디지털금융협의회 회원사들의 차지하는 비중은 83.3%(대출잔액 기준)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펀다는 국내 유일한 자영업자·소상공인 대출 전문 P2P금융회사다. 

디지털금융협의회 운영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성준 렌딧 대표는 “협의회 회원사의 신용대출 점유율이 전체 시장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만큼 규제와 법제화에 있어 업권에 대한 책임감과 대표성을 갖고 산업 발전의 방향성을 적극적으로 제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milpar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