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北경의선 철도 南조사단 귀환…"구체적인 착공식 논의 없었다"

北경의선 열차 속도 시속 20~60㎞ 수준
개보수 여부 "추가 정밀조사 필요"

  • 기사입력 : 2018년12월05일 19:25
  • 최종수정 : 2018년12월05일 19: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공동취재단 노민호 기자 = 경의선 철도 북측 구간 400㎞에 대한 6일간의 남북공동철도조사를 마치고 남측 조사단이 5일 귀환했다.

남측 조사단 28명은 이날 오후 5시15분께 우리 측 출입국사무소(CIQ)에 모습을 드러냈다. 추운 날씨 탓인지 대부분 패딩 차림이었다.

임종일 국토교통부 철도건설과장은 기자들과 만나 "대체적으로 날씨가 좋았다"며 "철로 상태는 과거(11년전 공동조사)에 갔을 때 하고 틀린 건 많이 없었고, 그 수준으로 계속 운영이 됐던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임 과정은 '철로 상태가 개보수 또는 새로 깔아야 하는 상태인가'라는 질문에 "전문가들 20여명이 갔기 때문에 개인적 소견보다는 유관기관이나 전문가들 간 합동 논의를 할 부분이 있다"며 "최종적인 건 향후 추가 조사나 정밀조사가 수반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며 말을 아꼈다.

[파주=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지난달 30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장단면 비무장지대내 경의선철도통문안으로 남북공동철도조사단을 태운 열차가 들어가고 있다. 2018.11.30

임 과장에 따르면 경의선에서 열차가 움직인 속도는 시속 20~60㎞ 수준이었다. 그는 "평양 이남은 더 느리고 이북은 국제열차 등이 움직여서 다소 빠르게 갔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임 과장은 또한 "(남북 공동조사 분위기는) 좋았다"며 "북측도 현지 공동조사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준비를 많이 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아울러 '가장 힘들었던 공동조사 구간'과 관련해서는 "전날(4일) 청천강을 지나갈 때 비가와서 힘들었다"며 "교량은 사실 미끄러워서 걸어가지 말아야 할 구간이지만 거의 800m를 같이 걸어갔다"고 밝혔다.

경의선 공동조사에는 동원된 남북 열차는 각각 6량과 5량으로 총 11량이 움직였다. 임 과장은 "북측도 우리와 같이 침식차·침대칸이 있었다"며 "남측은 식당칸 없지만, 북측은 식당칸이 있어서 아침, 점심, 저녁을 번갈아 가며 먹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연내 착공식과 관련해서는 남북 간 구체적인 논의는 없었다고 한다. 임 과장은 "해야 되겠다는 공감대 (수준에서) 같이 얘기했다"라고만 말했다.

조사열차 이동 경로.[사진=통일부]

남측 조사단은 지난달 30일부터 5일까지 북측 조사단과 함께 경의선 개성~신의주 구간, 총 400㎞ 거리에 대해 노반, 터널, 교량, 구조물, 철도 운영을 위한 시스템 등을 점검했다.

조사단 가운데 일부와 새로 합류하는 인사들은 오는 8일 동해선 금강산~두만강 구간, 총 800㎞ 거리를 북측과 공동으로 조사하기 위해 방북길에 오른다.

동해선 남측 조사단은 남측에서 버스를 타고 금강산을 지나 안변역으로 이동한다. 이 과정에서 금강산~안변역 구간에 대한 조사가 진행된다.

이후 버스가 안변역에 도착하면 남측 조사단원들은 북측 관계자만 탑승한 조사 열차에 합류, 두만강역까지의 구간을 공동으로 조사한다. 동해선 조사는 오는 17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