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이상엽, 부친 사기 논란 해명…"'빚투'와는 무관한 사건"

  • 기사입력 : 2018년12월05일 17:05
  • 최종수정 : 2018년12월06일 08: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배우 이상엽이 부친 사기 논란에 대해 ‘빚투’와는 무관한 사건이라고 밝혔다.

이상엽 소속사 씨앤코이앤에스는 4일 “이상엽 부친은 오랫동안 건설업에 종사해왔다. 사업 도중 현장 식당운영계약 관련 투자 문제로 분쟁이 생겨 최근 고소를 당했다. 하지만 이상엽 부친 역시 한모 씨에게 이용당해 3억2000만원의 손해를 봤고 손해를 입힌 위 당사자를 형사 고소했다”고 설명했다.

배우 이상엽 [사진=뉴스핌DB]

아울러 “이상엽 부친은 돈을 빌려서 갚지 않은 것과는 전혀 다른 형태의 사건이다. 사업 관련 분쟁이 생겨서 억울함을 다투고 있고 피해 금액인 1억원 중 단 1원도 사용한 적이 없다”며 최근 불거진 ‘빚투’와는 무관한 사건임을 강조했다.  

소속사 측은 또 “이상엽은 법적 다툼이 생긴 후 상황을 알았지만, 아버지가 ‘억울한 일이니 개인적으로 알아서 하겠다’며 개입을 금해 본인 일에만 최선을 다하고 있다. 다만 사회적으로 이슈가 된 상황에 이름이 거론돼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사과를 전하고 피해를 입은 당사자분께도 아버지와 함께 사과를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앞서 한 매체는 이상엽 부친이 1억원대 사기 혐의로 피소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H위탁 급식업체를 운영하는 최모 씨는 지난달 14일 서울지방검찰청에 전 S건설 현장소장인 이상엽 부친과 D건설 대표이사 한모씨를 각각 사기·횡령, 사기 및 자격모용사문서위조 혐의로 고소했다.  

최근 영화 ‘동네사람들’로 관객을 만난 이상엽은 현재 tvN 드라마 ‘톱스타 유백이’에 출연 중이다. 

다음은 이상엽 측의 입장 전문.

안녕하십니까. 배우 이상엽 씨의 소속사 주식회사 씨앤코 이앤에스입니다.

먼저 최근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사항에 저희 소속배우의 이름이 거론되게 되어 유감과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이상엽 씨의 부친께서는 엔지니어 출신으로 오랫동안 건설업에 종사를 하여 왔습니다.

활발한 사업도중, 부친께서는 건설현장 식당운영계약과 관련된 투자문제로 분쟁이 생겨 최근에 고소를 당한 일이 있지만, 이 사건과 관련하여 이상엽씨의 부친 역시 한00에게 이용을 당하여 개인적으로 3억2천만 원의 손해를 보았고, 손해를 입힌 위 당사자를 형사 고소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상엽 씨의 부친은 돈을 빌려서 갚지 않은 것과는 전혀 다른 형태의 사건으로서, 사업관련 분쟁이 생겨서 억울함을 다투고 있는 중이고, 피해금액인 1억 원 중 단 1원도 사용한 적이 없습니다.

배우 이상엽 씨는 법적 다툼이 생긴 이후에야 이러한 상황을 알았지만, 아버지가 억울한 일이니 개인적으로 알아서 하겠다고 하시면서 자식의 개입을 일체 금하고 있어서 본인의 일에만 최선을 다하고 있는 중입니다.

다만, 이상엽 씨는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상황에 자신의 이름이 거론되어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팬분들에게 사과의 말씀을 전해드리고, 피해를 입은 당사자 분께도 아버지와 함께 사과를 드립니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