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한국GM, 11월 3만8621대 판매…전년 比 9.2% ↓

내수 판매 8294대…전년 比 19.9% ↓

  • 기사입력 : 2018년12월03일 14:38
  • 최종수정 : 2018년12월03일 14: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아영 기자 = 한국지엠(GM)이 지난달 총 3만8621대를 판매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년 대비 9.2% 감소한 수치다.

쉐보레 '더 뉴 스파크' [사진=이윤청 기자]

한국GM은 지난 11월 한 달 동안 완성차 기준 내수 8294대, 수출 3만327대 등 총 3만8621대를 판매했다고 3일 밝혔다. 내수와 수출은 지난해보다 각각 19.9%, 5.8% 감소했다.

내수 판매는 쉐보레 스파크가 견인했다. 스파크는 한달 간 총 3965대가 판매됐으며, 전년 동월 대비 4.2% 증가해 올해 들어 가장 좋은 실적을 기록했다.

최근 부분변경모델을 출시하며 사전 계약을 시작한 쉐보레 말리부는 내수 시장에서 총 1653대가 판매됐다.

시저 톨레도 한국GM 영업 및 서비스 부문 부사장은 "쉐보레 스파크의 선전과 더불어 브랜드의 주력 모델 중 하나인 말리부 역시 부분변경모델 출시를 계기로 다시 한 번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며 "12월은 올해를 마감하는 마지막 달인 만큼 역대 최대 연말 프로모션을 실시해 쉐보레의 내수 입지 강화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GM은 12월 한 달 간 '메리 쉐비 페스타'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차종 별로 △스파크 최대 270만원 △트랙스 최대 340만원 △말리부 최대 560만원 △임팔라 최대 630만원 등의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likey0@newspim.co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