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종합] 백악관 "美中,90일내 무역협상 타결 목표…협상중 관세인상 안해"

내년 1월1일 예정이던 중국산 25% 관세인상계획 철회
'중국이 상당한 규모의 미국산 제품 구입 동의"

  • 기사입력 : 2018년12월02일 11:59
  • 최종수정 : 2018년12월02일 21: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워싱턴 로이터=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 백악관은 1일(현지시간) 중국과 미국이 앞으로 90일내 무역 협상 타결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내년 1월 1일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재화에 대한 관세율 25% 인상 계획을 철회하는 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동의했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백악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백악관은 미국이 기술 이전과 지식재산권, 비(非) 관세 무역 장벽과 사이버 절도, 농업과 같은 무역 사안들에 대해 중국과 90일 내에 합의를 도출하지 못하면, 그때에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10% 관세율을 25%로 인상시키기로 했다고 부연했다. 90일 간의 무역전쟁 '휴전'인 셈이다.

또 중국이 구체화하지 않은 "아주 상당한(very substantial)" 규모의 미국산 농산품, 에너지와 산업 등 제품들을 구입하겠다는데 동의했다고 전했다. 

백악관은 중국이 "전에 승인하지 않았던 퀄컴과 NXP 인수를 승인할 여지가 있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사진=로이터 뉴스핌]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