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제네시스 G70‧현대차 코나,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로

  • 기사입력 : 2018년11월29일 11:45
  • 최종수정 : 2018년11월29일 11: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전민준 기자=현대자동차는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의 G70(중형 세단)과 코나(소형SUV)가 각각 '2019 북미 올해의 차' 승용 부문과 유틸리티 부문에서 최종 후보에 올랐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현대차에 따르면 제네시스 브랜드가 최종 후보에 오른 것은 2016년에 발표한 '2017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G90가 선정된 이후 두 번째다.

앞서 2009년에는 현대차 제네시스(BH)가 북미 올해의 차를 수상한 바 있다.

아울러 북미 올해의 차 유틸리티 부문 최종 후보에는 현대차 코나를 비롯해 아큐라 RDX, 재규어 I-페이스 등이 이름을 올렸다.

한국 브랜드로 유틸리티 부문 최종 후보에 오른 것은 코나가 처음이다.

26회째를 맞는 북미 올해의 차는 미국과 캐나다의 자동차 전문 기자단이 투표로 선정한다. 수상모델은 내년 1월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제네시스 G70.[사진=현대자동차]

 

minjun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