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KT화재대란] KT “무선 86% 복구, 인터넷·유선전화 정상화”

유선전화 23만 가입자 중 21.5만 정상화

  • 기사입력 : 2018년11월26일 18:43
  • 최종수정 : 2018년11월26일 18: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KT(회장 황창규)의 아현국사 화재 복구가 막바지에 접어들고 있다. 인터넷과 유선전화는 대부분 정상화 단계에 돌입한 가운데 무선 역시 내일 중 90% 이상 복구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26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KT아현국사 화재현장 인근에서 복구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2018.11.26 leehs@newspim.com

KT는 26일 “오후 6시 기준 무선 86%, 인터넷 98%, 유선전화 93%가 복구됐다”고 밝혔다.

무선은 2833개 기지국 중 2437개 복구됐으며 유선전화는 약 23만2000여 가입자 중 약 21만5000 가입자 정상화됐다.

KT 관계자는 “유선전화는 광케이블을 사용하는 전화는 대부분 복구됐지만 동케이블은 화재 발생 통신구 진입이 필요해 시간이 좀 더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