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한국금융지주 경영진 인사...한투증권 신임 대표에 정일문 부사장 선임

유상호 사장은 증권 부문 부회장 영전
김주원 사장, 한국금융지주 부회장 승진

  • 기사입력 : 2018년11월23일 15:10
  • 최종수정 : 2018년11월23일 16: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전선형 기자 = 한국투자증권 신임 사장에 정일문 부사장이 선임됐다.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사장은 증권부문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신임 사장.[사진=한국투자증권]

한국투자금융지주는 23일 계열사별 이사회를 열어 최고 경영진에 대한 인사를 내정했다고 밝혔다. 

한국투자금융그룹은 이번 인사에서 한국투자금융지주 김주원 사장을 지주 부회장으로, 이강행 부사장을 지주 사장으로 승진시킬 방침이다.

또 한국투자증권에서 12년간 최장수 CEO(최고경영자)로 활약한 유상호 사장을 증권 부회장으로, 정일문 부사장을 증권 대표이사 사장으로 각각 승진시키고, 한국투자저축은행 권종로 전무를 저축은행 대표이사 사장으로 승진시킬 예정이다.

한국투자증권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된 정일문 부사장은 1963년생으로 1988년에 동원증권으로 입사했으며, 광주진흥고와 단국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서강대 대학원과 고려대 대학원 최고경영자 과정을 밟았다.

ECM부 상무, IB본부장, 기업금융본부 및 퇴직연금 본부장을 역임하다 2016년부터 개인고객그룹장 겸 부사장을 역임했다.

한국투자저축은행 신임 대표이사에 내정된 권종로 전무는 1963년생으로 고려대 무역학과와 한국과학기술원(KAIST) MBA를 마쳤다. 1988년 동원증권에 입사했으며, 2001년 한국투자저축은행으로 옮겨 경인본부장, 경영지원본부장, 영업본부장을 거쳐 현재 리테일사업본부장 전무로 역임하고 있다.

한국투자금융그룹 관계자는 "역대 최고의 실적을 올린 올해가 변화를 모색할 적기라고 판단했다"며 "구조적으로 튼튼하게 짜여져 있는 지주와 각 계열사의 조직력과 시너지가 더욱 확장해가게 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금융지주의 최종 인사는 향후 각 사별 경영일정에 맞춰 단행될 예정이다.

inthera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