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이종석, 2만 팬들과 아시아투어 성황리 마무리…자카르타 억류 악재에도 '팬사랑' 발휘

  • 기사입력 : 2018년11월21일 09:58
  • 최종수정 : 2018년11월21일 09: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배우 이종석이 자카르타 억류란 악재를 극복하고 2만여 아시아 팬들과 만난 2018 팬미팅 투어를 성황리에 마쳤다.

이종석의 아시아 팬미팅 투어 ‘크랭크 업(crank up)' 마지막 공연은 지난 18일 오후 6시 필리핀 마닐라 스마트 아라네타 콜로세움에서 진행됐다. 지난 8월 일본을 시작으로 한국 대만 태국 인도네시아 필리핀까지 6개국 7개 도시에서 진행된 ‘크랭크업’에는 총 2만1000여 명의 월드 팬들이 함께했다.

최근 필리핀에서 SBS 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극본 박혜련, 연출 오충환)가 인기리에 방송되면서 이종석에 대한 현지 반응은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상황. 입국부터 1,000여 명의 팬들이 공항을 찾아 이번 팬미팅에 대한 현지의 열렬한 분위기를 가늠하게 했다.

[사진=에이맨프로젝트]

이번 공연은 티켓 오픈과 함께 3000석 전석이 매진됐으며, 추가 오픈된 스탠딩석까지 전량 판매됐다. 이날에는 추가 판매분까지 구하지 못한 팬들이 일찌감치 공연장을 찾아 티켓을 구하는 진풍경이 펼쳐지기도 했다. 올해 마지막 팬미팅을 ‘n차’ 관람하기 위한 다국적 팬들이 마닐라에 응집하며 독보적 한류 스타로서 그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앞서 이종석은 현지 업체의 과실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억류 사태가 불거졌음에도 자신을 기다리는 팬들을 위해 필리핀행을 결정해 눈길을 끌었다. 필리핀 팬들은 그 어느 지역보다 열화와 같은 성원으로 그를 맞이했다.

[사진=에이맨프로젝트]

이종석은 “오프닝 때부터 필리핀을 왜 이제야 왔을까 생각했다. 필리핀이 마지막이라 너무 좋고 행복한 기억을 안고 갈 수 있을 것 같다”고 화답해 좌중을 환호케 했다.

이종석은 팬미팅 현장에서 피아노 연주와 노래까지 선보이며 다양한 매력도 드러냈다. 여기에 팬들이 오매불망 기다리던 새 작품이 대한 이야기를 공개하기도 했다. 지난봄부터 가을까지 공을 들여 촬영한 첫 시대극 SBS 단막극 ‘사의찬미’(극본 조수진, 연출 박수진)와 내년 1월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tvN 새 토일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극본 정현정, 연출 이정효)의 캐릭터를 깜짝 공개하며 차기작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팬미팅의 말미 이종석은 “필리핀은 제 올해 팬미팅 투어의 마지막 나라인데 사실 이곳에 오기까지 많은 고민들이 있었다. 예상치 못했던 일들 때문에 주변에서 많은 걱정을 해주셨고 또다시 안 좋은 일이 생길까 겁이 나기도 했지만, 그래도 여러분을 만나러 오고 싶은 마음이 더 컸다. 그리고 이곳에 오니 정말 잘한 것 같다. 오늘 주신 사랑과 따뜻한 마음을 잊지 않을 거고 다시 만나게 될 날까지 행복하게 지냈으면 좋겠다. 진심으로 사랑한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모든 팬미팅을 성황리에 마무리한 이종석은 오는 2019년 1월 방송되는 tvN 새 토일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 촬영에 매진할 예정이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