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셀트리온, 에이즈 개량신약 미국 판매 승인 획득

  • 기사입력 : 2018년11월19일 13:23
  • 최종수정 : 2018년11월19일 13: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셀트리온은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1) 감염 치료제 '테믹시스정'의 판매 승인을 받았다고 19일 발표했다.

'테믹시스'는 다국적제약사 GSK의 기존 항바이러스제 '제픽스'(성분 라미부딘)와 길리어드의 항바이러스제 '비리어드'(성분 테노포비어) 성분을 합친 개량신약이다.

앞서 셀트리온은 2016년 개발에 착수해 올해 1월 미국 FDA에 승인을 신청했다. 지난 10월25일에는 셀트리온제약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수출용 의약품 허가를 받은 바 있다.

셀트리온은 이번 FDA 승인을 계기로 내년 초부터 미국 시장에 본격적으로 테믹시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합리적인 가격을 내세워 HIV 치료용 시장을 선점한다는 전략이다.

현재 미국 HIV 치료제 시장 규모는 약 24조원으로 추산한다. 테믹시스는 이 중 약 3조3000억원 규모의 트루바다 시장에서 경쟁하게 된다.

회사는 또 세계보건기구(WHO)를 비롯한 전 세계 주요 HIV 치료제 조달 기관인 글로벌 펀드, 미국 미국국제개발처(USAID), 유엔개발계획(UNDP) 등에도 공급자 자격을 확보해, 국제 조달 시장에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글로벌 선도 기업 수준의 제품군을 갖추기 위해 회사 내 케미컬개발팀을 신설하고, '글로벌 케미컬 프로젝트'를 진행했다"며 "그 첫 번째 프로젝트가 미국 판매 승인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미지=셀트리온]

 

 

k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