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저들끼리 짝짝쿵' 중국 스마트폰 시장 토종업체간 격전장으로 재편

삼성 애플, 중국 스마트폰 시장 ‘나눠 먹기’는 옛말
판매량 점유율 1~4위 중국 로컬, 5위 애플

  • 기사입력 : 2018년11월16일 18:14
  • 최종수정 : 2018년11월19일 10: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미래 기자 = 중국 스마트폰 시장이 로컬 간 싸움으로 재편되고 있다. 과거 ‘양대산맥’이었던 아이폰과 삼성은 가성비에 기술력까지 확보한 중국 로컬 브랜드의 시장 잠식에 밀려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올해 3분기 스마트폰 판매량 및 점유율 통계에서 외국 브랜드로는 애플만 유일하게 상위 5위권에 진입, 나머지는 화웨이(華為) 비보(vivo) 오포(OPPO) 샤오미(小米) 등 중국 로컬 브랜드가 독점했다. 한때 ‘부동의 1위’를 차지했던 삼성은 0%(2018년 2분기 0.8%)대의 점유율을 보이며 사실상 존재감을 상실했다.

중국 매체 제몐(界面)에 따르면 화웨이는 올 3분기 스마트폰 보유율 21.1%를 기록, 지난 분기에 이어 업계 1위를 고수했다. 화웨이는 지난해 3분기 보유율 17%를 차지, 애플(18.3%)에게 밀리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연초 1위에 등극한 후 ‘절대강자’ 자리를 굳히고 있다.

2위는 아이폰으로 19.1%를 차지했다. 오포(18.2%)는 미세한 차이로 3위를 차지했다. 오포와 아이폰은 보유율 1, 2위를 다투며 엎치락뒤치락 경쟁을 펼치고 있다. 2분기 오포와 아이폰의 보유율은 각각 19.4%와 18.9%였다.

보유율은 기존 구형부터 신형 제품까지 모든 제품을 대상으로 인식해 추산하기 때문에 누적 시장 점유율의 의미를 가진다. 특정 기간 내 출하된 제품을 대상으로 판매량을 기준으로 추산하는 시장 점유율과는 차이가 있다.

전문가는 보유율 기준 화웨이가 기존 강자 아이폰을 제쳤다는 것은 순위상승 이상의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판매량으로 보면 중국 로컬 브랜드의 약진이 더욱 뚜렷하게 드러난다.

데이터플랫폼 지광(極光)빅데이터에 따르면 올해 7~9월 화웨이가 스마트폰 판매량 점유율 24.7%로 1위를 기록했다. 그 뒤를 이어 비보(17.3%) 오포(15.6%) 샤오미(15.4%) 그리고 아이폰(5.6%)이 각각 2~5위를 차지했다.

제몐은 “아이폰의 판매 점유율이 지난해 4분기 이후로 계속 줄어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4분기부터 올해 2분기까지 아이폰의 점유율은 각각 10.3% 8.4% 7.8%다.

‘최대 시장’ 중국에서 점유율이 감소하는 것에 대해 아이폰은 “문제없다”는 태도를 이어가고 있다.

최근 아이폰은 상대적으로 제품을 덜 팔고 더 많은 매출을 기록하는 ‘고(高)판매가’ 전략을 펼치고 있다. 스마트폰 교체 주기가 길어짐에 따라 소비량이 줄어드는 현상에 대한 대응책인 셈이다. 때문에 판매량 위주의 점유율은 큰 의미가 없다는 것이다.

실제로 아이폰은 4000위안(약 65만 원) 이상 제품이 80% 이상이다.

지광빅데이터에 따르면 아이폰 시리즈의 판매가격(9월 시장가 기준)은 4000위안이 80.2%를 차지한다. 3000~4000위안은 13.9%, 2000~2999위안은 5.9%에 달한다. 2000위안(약 33만 원) 이하 제품은 없다.

반면 이른바 ‘아이폰 짝퉁’이라고 불리는 샤오미는 999위안(약 16만 원) 미만 저가 스마트폰이 32.1% 차지, 1000~1999위안 및 2000~2999위안 제품은 각각 37.9%와 26.1%로 나타났다. 4000위안 이상 프리미엄 스마트폰은 없다.

중국은 통상적으로 1000위안 미만 모델을 저가형으로, 1000~3000위안 모델을 중가형으로, 3000위안 이상 제품을 프리미엄 스마트폰으로 구별한다.

제몐은 “아이폰은 프리미엄, 샤오미는 중저가 스마트폰에 집중돼 있다”고 설명했다.

지역별로 보면 1선도시 및 신(新) 1선도시 내 ‘프리미엄’ 아이폰의 약진이 두드러진다.

제몐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중국 주 소비층’ 1선도시 및 신1선도시 내 아이폰 사용자 점유율은 각각 25.6%와 26.7%로,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덜 팔고 더 남기자’는 프리미엄 마케팅을 펼치고 있는 아이폰의 전략이 드러나는 부분이다.

해당 기간 판매량 1위를 차지한 화웨이의 경우 각각 13.3%와 21.6%를 차지했다.

반면 1000~2999위안(약 16만~49만 원) 중가 스마트폰 위주의 오포 비보 경우 3~5선 도시가 판매량의 60% 이상을 차지했다. 샤오미와 화웨이는 도시별로 균형을 보였다.

1선도시는 베이징(北京) 상하이(上海) 광저우(廣州) 선전(深圳)을, 신1선도시는 청두(成都) 항저우(杭州) 충칭(重慶) 톈진(天津) 칭다오(青島) 등 15개 도시를 포함한다. 이들 도시가 엄청난 구매력을 과시하며 중국 전체 소비를 이끄는 만큼 지역별 점유율은 중요 의미를 가진다.

또한 아이폰은 60%대 잔존율(리텐션, 제품 교체 시 같은 브랜드를 유지하는 성향)을 보이며 높은 충성도를 유지했다. 아이폰의 두터운 팬층이 다시 한번 확증된 꼴.

제몐에 따르면 올 3분기 아이폰의 잔존율은 61.5%로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아이폰은 올해 들어 60%대 잔존율을 유지하고 있다.

같은 기간 화웨이의 잔존율은 39.9%로 중국 로컬 브랜드 중 가장 높았다.

한편 국내 대표 스마트폰 기업 삼성은 중국 시장 점유율이 0%대로 떨어지는 등 경쟁력을 좀처럼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leem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