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경기도, 2019년도 유망환경기업 15개사 선정

성장잠재력 보유 환경기업 15개사에 3년간 지원

  • 기사입력 : 2018년11월15일 15:08
  • 최종수정 : 2018년11월15일 15: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수원=뉴스핌] 순정우 기자 = 경기도는 15일 도청 상황실에서 유망환경기업 대표와 환경산업 관련 전문가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도 경기도 유망환경기업 지정서 수여식’을  개최했다.

경기도청.[사진=뉴스핌DB]

이날 수여식에서는 ▲선일이씨티㈜ ▲㈜썬프라 ▲에어코리아㈜ ▲㈜원하이테크 ▲㈜이앤이솔루션 ▲㈜이엔이테크놀러지 ▲주흥환경㈜ ▲㈜청우씨엔티 ▲케이지이티에스㈜ ▲㈜피엠알 ▲링콘테크놀로지㈜ ▲보성환경이엔텍㈜ ▲㈜상원기계 ▲인바이오텍㈜ ▲㈜현대와코텍 등 15개사가 2019년도 유망환경기업으로 선정돼 지정서와 현판을 받았다.

이들 15개 기업은 1차 서류평가와 현장실사, 2차 전문가 평가 등을 거쳐 기업의 비즈니스 전략, 성장력, 기술력, 개발실적 등 총 16개 항목에서 우수성을 인정받아 유망환경 기업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경기도 유망환경기업’으로 선정된 이들 기업들은 향후 3년간 국내·외 전시회 참가, 특허출원, 시제품 제작, 마케팅 지원 등 각종 기업 맞춤형 지원은 물론 도 유관기관 사업신청 시 우대가점을 받는 등 19종의 인센티브 혜택을 받게 된다.

이춘구 경기도 환경국장은 “전국의 26% 이상(1만5000여 개)이 소재한 경기도 환경기업은 다양한 기술과 성장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으나 다른 산업분야에 비해 대부분 영세하고 자금과 정보력 등도 열악한 실정”이라며 “앞으로도 우수한 유망환경기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세계적인 강소환경 기업으로 집중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도는 도내 환경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난 2013년부터 총 66개 유망환경기업을 지정해 맞춤형 사업 지원, 환경기술 컨설팅 등 각종 인센티브를 지원해왔으며 지난해 3489억원 매출, 625억원의 수출, 1200여명의 고용 창출 등의 성과를 거뒀다. 

jungw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