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보험

자동차보험 적자 전환…원수보험료까지 감소

  • 기사입력 : 2018년11월12일 12:11
  • 최종수정 : 2018년11월12일 12: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동 기자 = 손해보험사들의 자동차보험 영업이 3분기에 적자로 전환했다. 폭염 등으로 사고보험금 지급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금융감독원은 12일 11개 손보사의 3분기 영업실적이 1988억원 적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영업실적은 1분기 483억 적자를 기록하며 시작했다. 하지만 2분기 367억 흑자로 반전했다. 하지만 3분기에는 1988억원 대폭 적자를 기록했다. 이에 1∼3분기 누적 실적은 2104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2437억원 흑자)과 비교하면 4541억원 실적 악화된 거다.

자동차보험 손익의 핵심 요소인 손해율(발생손해액/경과보험료)이 상승한 했기 때문이다. 손해율은 1분기 82.6%에서 2분기 80.7%로 개선됐으나, 3분기에 87.6%로 급등했다.

1∼3분기 누적 손해율은 83.7%로 '적정 손해율'로 여겨지는 78∼80% 선을 넘었다. 금감원은 올여름 폭염이 손해율 상승에 큰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했다.

사업비율(사업비/경과보험료)은 1∼3분기 18.2%로 지난해 같은 기간 19.0% 대비 0.8%포인트 하락했다.

손해율과 사업비율을 더한 합산비율은 1분기 101.3%에서 2분기 99.0%로 하락했다가 3분기에 105.2%로 상승했다. 1∼3분기 누적(101.9%)으로도 100%를 넘었다. 사고로 나간 보험금에 영업을 위한 사업비를 더한 금액이 보험료보다 많아졌다는 의미다.

금감원 조한선 특수보험팀장은 합산비율 상승에 대해 "손보사 간 가격 경쟁에 따른 보험료 수입 감소와 부품비·한방진료비 등 손해액 증가에 주로 기인했다"고 진단했다.

 

0I0870948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