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文 대통령, 야당 반대 조명래 환경부 장관 임명 강행

조명래·노형욱·김연명 인사 재가, 야당 반대에도 임명 논란

  • 기사입력 : 2018년11월09일 15:21
  • 최종수정 : 2018년11월09일 15: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야당의 반대에 막혀 임명동의서를 채택하지 못한 조명래 환경부 장관을 임명했다.

문 대통령은 9일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이날 임명한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김연명 청와대 사회수석에 대한 인사를 재가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국회에 조 후보자 임명동의안 재송부를 8일로 지정해 송부했고, 그 기한이 끝나면서 임명한 것이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조명래 환경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2018.10.23 yooksa@newspim.com

야당은 조 장관에 대해 도덕성에 문제가 있다는 이유로 반대했다. 인사청문회에서 두 살 짜리 손자가 2000만원 가량의 예적금을 보유하고 있는 사실이 드러났을 때 "차비를 준 것을 모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자녀 위장전입, 부동산 다운계약서, 증여세 탈루 의혹도 드러났다.

문 대통령이 조 장관을 임명하면서, 문재인 정권에서 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된 장관급 인사는 모두 7명이 됐다. 강경화 외교부장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송영무 전 국방부장관,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유은혜 사회부총리 등이 국회 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됐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