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모바일 간편송금 '토스', 누적 가입자 1000만 명 돌파

  • 기사입력 : 2018년11월08일 16:27
  • 최종수정 : 2018년11월08일 16: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류태준 수습기자 =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8일 토스의 누적 가입자 수가 1000만 명을 돌파했다고 이날 밝혔다. 대한민국 국민 다섯 명 중 한 명은 토스를 이용하는 셈이다.

지난 2015년 2월 공인인증서 없이 30초 내에 간편하게 송금할 수 있는 서비스로 출시된 토스는 첫해 누적 가입자 40만명을 기록했다. 이후 △통합 계좌·카드 조회 및 관리 △무료 신용등급 조회 △소액 투자 △보험 조회 등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선보이며 가입자 1000만 명을 넘어섰다.

연령대별 토스 가입자 비중을 살펴보면 20대가 전체 사용자의 45%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30대는 21%, 40대는 14%로 3040 역시 35%의 적지 않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외 10대는 11%, 50대 이상은 9%를 차지했다. 특히 20대 가입자가 402만명으로 대한민국 20대 전체 인구의 약 60%가 토스 가입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토스 서비스 중 가장 사용 빈도가 높은 Top 3 서비스는 토스의 대표 서비스인 간편송금, 무료 신용조회, 통합 계좌 조회인 것으로 조사됐다.

토스 이승건 대표는 “핀테크라는 용어조차 생소했던 때에 출시됐던 토스가 어느덧 1000만명의 가입자가 사용하는 서비스로 성장하게 돼 놀랍고 기쁘다"며 "사용자가 신뢰하고 사랑하는 최고의 금융 서비스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자료 = 비바리퍼블리카 ]

kingjo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