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직영주유소 , 6일부터 '기름값 인하'...자영은 재고소진후

유류세 인하, "국제 제품가격 하락에 효과 기대"

  • 기사입력 : 2018년11월05일 15:28
  • 최종수정 : 2018년11월05일 15: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정유 4사가 6일 0시부로 유류세 인하가 시작되며 직영주유소에 한해 유류세 인하 분을 제품 판매 가격에 즉시 반영한다.

반면 같은 정유사 브랜드 제품이라도 자영 주유소의 경우 저장탱크 속 재고 잔량에 따라 유류세 인하 분을 제품 가격에 최종적으로 반영하기까진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국내 휘발유·경유 가격이 18주 연속 상승했다. 하지만 국제유가가 하락세로 돌아선 가운데 오는 6일부터 유류세가 한시적으로 인하되는 조치를 앞두고 상승폭은 떨어졌다. 사진은 4일 서울 성북구의 한 주유소의 모습. 2018.11.04 yooksa@newspim.com

5일 각 사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 GS칼텍스, S-OIL, 현대오일뱅크 등 정유 4사 모두 직영 주유소 제품의 판매 가격을 유류세 인하가 시작되는 6일 0시부터 바로 내린다.

주유소에서 유류세 인하가 적용되는 물량은 6일 0시 입고되는 물량부터다. 주유소에선 일반적으로 저장탱크에 재고를 쌓아놓기 때문에 직영 주유소 입장에선 세 혜택을 보지 못한 재고 물량을 할인된 가격에 소비자에게 판매해야 한다. 정유4사가 정부 기름값 인하에 대한 강한 의지에 보폭을 맞추기 위해 내린 결정으로 보인다.

A정유사 관계자는 "주유소의 경우 가격 경쟁이 치열하기 때문에 근처 직영 주유소에서 가격을 내리면 어쩔 수 없이 따라 가격을 내릴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정유사 직영 주유소는 전국 주유소의 8% 가량이다.

반면 자영 주유소의 경우 최종 판매 가격을 내리는 시점은 업체별로 다를 전망이다.

재고가 적은 주유소의 경우 6일부터 세 혜택을 받은 제품을 공급 받아 할인된 가격에 제품을 팔 수 있지만, 재고가 많이 남은 곳은 일단 제 가격에 재고를 소진하는 것이 우선이기 때문이다.

이에 주유소들은 6일 전까지 최대한 재고를 소진하며 저장탱크를 비워왔다. 6일 0시를 기점으로 주유소의 주문 물량이 폭주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정유사들은 저유소 물량을 넉넉히 준비해 둔 상황이다.

B정유사 관계자는 "정유사 입장에서 세금혜택을 볼 수 있는 것은 6일 0시부터 공장에서 출하되는 물량"이라며 "기존 저유소에 저장된 제품은 세 혜택을 받지 못하지만 정유사들은 손실을 감안하고 6일 0시 저유소에서 주유소로 들어가는 제품부터 가격을 인하할 것"이라고 밝혔다.

업계에서는 국제 석유제품 가격이 하락 추세인 만큼 유류세 인하 효과가 상대적으로 크게 느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정부는 10년 전인 2008년 유류세를 10% 인하했지만 국제 석유제품 가격이 상승하면서 기름 값이 떨어지지 않고 오히려 상승했다. 국제 석유제품 가격 상승이 세금 인하 효과를 상쇄한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싱가포르 석유제품 가격이 하락하며 소비자 입장에선 유류세 인하 효과를 더 크게 느낄 것"이라며 "하락 추세가 언제까지 이어질 진 모르겠지만 6개월 동안 싱가포르 석유제품 가격이 어떤 흐름을 보일지가 유류세 인하 효과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