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 광군제 앞두고 온라인 쇼핑몰회사 주가 급등

핀둬둬 알리바바 징동 주가 일제히 상승

  • 기사입력 : 2018년11월05일 11:34
  • 최종수정 : 2018년11월05일 13: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미래 기자 = 1주일 앞으로 다가온 ‘광군제(光棍節)’에 대한 기대감에 중국 유통업계 관련주들이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가장 큰 상승폭을 보인 건 공동구매 플랫폼 핀둬둬(拼多多)다.

올해 7월 말 미국 나스닥에 상장한 핀둬둬는 1일(현지시각) 전 거래일 대비 15.24%나 급등했다. 당일 핀둬둬는 20.3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시가총액은 225억3200만 달러(약 25조2700억 원)를 기록했다.

업계 전문가는 “중국 당국의 짝퉁 판매 조사로 나스닥 상장 일주일 만에 주가가 10% 이상 폭락하는 등 휘청거리던 핀둬둬가 광군제를 통한 전세역전을 기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핀둬둬는 1일(현지시각) 전 거래일 대비 15.24%나 급등했다

‘광군제 원조’ 알리바바(阿裏巴巴)는 1일(현지시각) 전 거래일 대비 6.29% 상승한 151.23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이에 따라 시가총액은 3850억2800만 달러(약 431조7400억 원)로 늘어났다. 알리바바는 뉴욕 증시에 상장돼 있다.

미국 나스닥에 상장된 징둥(京東)은 전 거래일 대비 8.21% 증가, 25.45위안에 마감했다.

이 밖에 화장품 전문 온라인 쇼핑몰 쥐메이유핀(聚美優品)은 7.22% 상승한 2.08달러에, 온라인 소매업체 웨이핀후이(唯品會)는 17.28% 상승한 5.70달러에 장을 마쳤다.

아이루이왕(艾瑞網, 아이리서치)은 “상품 가격을 떨어뜨릴수록 주가는 올라간다”며 “소비자와 기업 모두에게 ‘대목’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알리바바(阿裏巴巴)는 1일(현지시각) 전 거래일 대비 6.29% 상승한 151.23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광군제 쇼핑축제가 다가오면서 물류배송 용 통신위성을 쏘아올리거나 배송 로봇을 현장에 투입하는 등 중국 유통업계의 표정도 분주해지고 있다. 

10월 25일 알리바바는 광군제 기간 글로벌 고객을 위해 보다 나은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미니 우주정거장인 ‘탕궈관하오(糖果罐號, 캔디캔)’ 위성을 발사했다. 이는 우주정거장과 통신위성을 발사하는 ‘이잔이싱(一站一星)’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알리바바는 오는 12월 통신위성 ‘톈마오국제호(天貓國際號)’를 쏘아올릴 계획이다.

지난달 25일 알리바바는 광군제 기간 전 세계 구매자에게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미니 우주정거장인 ‘탕궈관하오(糖果罐號, 캔디캔)’을 발사했다 [사진=바이두]

또다른 전자상거래 업체인 징둥은 빠른 배달 서비스를 위해 ‘배송 로봇’을 확대 적용하고 있다. 업체는 “배송 로봇을 통해 ‘라스트 킬로미터(Last Kilometer, 最後壹公裏, 물품이 고객에게 전달되는 마지막 배송단계)’ 물류 배송의 새로운 역사를 써 내려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업계 전문가는 “미중 무역전쟁 여파로 중국 내 소비가 중요해졌다”며 “불안한 경기가 쇼핑시즌에 따른 수혜를 얻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고 밝혔다.

 

leem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