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제39회 청룡영화상 후보 발표…'1987' 최다 노미네이트·'버닝' 보이콧

  • 기사입력 : 2018년11월02일 09:04
  • 최종수정 : 2018년11월02일 18: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제39회 청룡영화상 후보자(작)이 1일 발표됐다.

오는 23일 서울 경희대 평화의전당에서 개최되는 제39회 청룡영화상에서는 총 18개 부문의 시상이 진행된다.

이날 발표된 후보자(작)는 청정원 인기스타상, 청정원 단편영화상, 한국영화 최다관객상을 제외한 15개 부문으로 2017년 10월12일부터 2018년 10월11일까지 개봉한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영화제작사, 감독, 평론가, 한국영화기자협회 회원에게 진행한 설문조사를 토대로 엄선했다.

[사진=청룡영화상]

올해는 ‘1987’이 최우수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 남우조연상, 각 스태프상 등 총 10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이어 ‘공작’, ‘신과함께-죄와 벌’이 9개 부문, ‘리틀 포레스트’가 5개 부문의 후보로 올라 치열한 경합을 예고했다.

‘곤지암’, ‘버닝’, ‘암수살인’은 4개 부문에 후보로 올랐고 ‘독전’은 3개 부문(4개 후보), ‘미쓰백’, ‘살아남은 아이’, ‘소공녀’, ‘안시성’, ‘허스토리’가 3개 부문 후보가 됐다. ‘너의 결혼식’. ‘마녀’, ‘인랑’, ‘죄 많은 소녀’는 각각 2개 부문, ‘박화영’, ‘변산’, ‘폭력의 씨앗’이 각각 1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올해 최고의 한국영화를 가리는 최우수작품상 부문은 ‘1987’, ‘공작’, ‘리틀 포레스트’, ‘신과함께-죄와 벌’, ‘암수살인’ 5개 작품이 노미네이트됐다. 

이 가운데 ‘버닝’은 이창동 감독과 제작사인 파인하우스필름이 청룡영화상을 보이콧 의사를 밝혀 최우수작품상과 감독상 후보 심사에서 제외됐다. 다만 출연 배우와 스태프의 노력과 권리는 존중돼야 하므로 그 외 부문에서는 정상적으로 후보 선정을 진행했다. 이같은 결정은 이창동 감독 측이 청룡영화상에 불참한 2002년 ‘오아시스’, 2007년 ‘밀양’, 2010년 ‘시’의 전례를 따른 것이다.

시상식에 앞서 후보작을 무료로 감상할 수 있는 ‘후보작 상영제’가 오는 12일부터 21일까지 CGV여의도에서 열리며 본 시상식은 23일 저녁 8시55분부터 SBS를 통해 생중계된다.

다음은 제39회 청룡영화상 후보자(작).

△최우수작품상=‘1987’, ‘공작’, ‘리틀 포레스트’, ‘신과함께-죄와 벌’, ‘암수살인’
△감독상=김용화(신과함께-죄와 벌), 민규동(허스토리), 윤종빈(공작), 임순례(리틀 포레스트), 장준환(1987)
△남우주연상=김윤석(1987), 유아인(버닝), 이성민(공작), 주지훈(암수살인), 하정우(신과함께-죄와 벌)
△여우주연상=김태리(리틀 포레스트), 김희애(허스토리), 박보영(너의 결혼식), 이솜(소공녀), 한지민(미쓰백)
△남우조연상=김동욱(신과함께-죄와 벌), 故 김주혁(독전), 유해진(1987), 스티븐 연(버닝), 주지훈(공작)
△여우조연상=권소현(미쓰백), 김선영(허스토리), 김향기(신과함께-죄와 벌), 이주영(독전), 진서연(독전)
△신인남우상=김영광(너의 결혼식), 남주혁(안시성), 성유빈(살아남은 아이), 위하준(곤지암). 이가섭(폭력의 씨앗)
△신인여우상=김가희(박화영), 김다미(마녀), 박지현(곤지암), 전여빈(죄 많은 소녀), 전종서(버닝)
△신인감독상=김의석(죄 많은 소녀), 김태균(암수살인), 신동석(살아남은 아이), 이지원(미쓰백), 전고운(소공녀)
△각본상=곽경택·김태균(암수살인), 권성휘·윤종빈(공작), 김경찬(1987), 신동석(살아남은 아이), 전고운(소공녀)
△촬영조명상=‘1987’, ‘공작’, ‘신과함께-죄와 벌’, ‘안시성’, ‘인랑’
△편집상=‘1987’, ‘곤지암’, ‘공작’, ‘리틀 포레스트’, ‘신과함께-죄와 벌’
△음악상=‘1987’, ‘공작’, ‘독전’, ‘버닝’, ‘변산’
△미술상=‘1987’, ‘공작’, ‘리틀 포레스트’, ‘신과함께-죄와 벌’, ‘인랑’
△기술상=‘1987’ 의상, ‘곤지암’ 사운드, ‘마녀’ 스턴트, ‘신과함께-죄와 벌’ 시각효과, ‘안시성’ 특수효과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