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서울미래연극제x서울연극폭탄, 내달 2일 동시 개막

새롭게 변모한 창작 작품 5편, 서울미래연극제서 선보여
동유럽 두 작품, 서울연극폭탄에서 공개
오는 11월2일부터 16일까지 아르코예술극장, 동양예술극장서 진행

  • 기사입력 : 2018년10월29일 09:41
  • 최종수정 : 2018년10월29일 09: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황수정 기자 = 서울연극협회가 '제8회 서울미래연극제'와 '2018 ST-BOMB(서울연극폭탄)'을 오는 11월2일부터 16일까지 아르코예술극장과 동양예술극장 2관에서 동시 개최한다.

서울미래연극제는 실험성과 미학적 완성도의 균형을 갖춘 작품을 발견하고 새로운 형태의 연극언어를 제시하고자 기획된 축제이며, ST-BOMB(서울연극폭탄)은 서울의 국내 작품의 해외진출 및 세계연극과 교류하고 소통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서 국내 작품의 해외 진출과 해외 우수 작품을 초청하는 프로젝트다.

'제8회 서울미래연극제'와 '2018 ST-BOMB(서울연극폭탄)' 포스터 [사진=서울연극협회]

다음달 2일부터 15일까지 선보이게 될 서울미래연극제의 다섯 작품은 다양한 연극언어를 모색하고, 장르 경계 없는 과감한 실험과 시도를 탐미하는 작품으로 사랑과 삶에 대해 이야기한다.

△공연창작소 공간 '개를 데리고 사는 여자'(11.2~3) △극단 썰 '기억... 뭐 그런 거'(11.5~6) △극단 무소의 뿔 '음악으로 보는 이미지극 보이체크'(11.8~9) △극단 우아 '테이레시아스의 눈'(11.11~12) △이수 심포지움 '호모에코노미쿠스-구겨진 셔츠'(11.14~15) 총 다섯 작품은 모두 창작이며, 재연이지만 이번 서울미래연극제를 준비하며 한층 탈피하고 변모했다.

서울미래연극제의 특별프로그램으로, 각 작품의 연출들이 작품 속에 심어놓은 예술적 기호를 해독해 나가는 ‘관객과의 대화’를 진행한다. 공연종료 후 공이모(공연과 이론을 위한 모임) 평론가들의 사회로 진행하며 관객들의 궁금증과 적극적인 작품해석을 나눌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된다.

2018 ST-BOMB에서는 동구유럽 두 작품이 아르코예술극장 무대에 오른다. △아르투라스 아레이마 시어터(리투아니아) '햄릿머신' △토니불란드라(루마니아) '6호실'이다. 하이너 밀러 '햄릿머신'과 안톤 체호프 '6호실'을 바탕으로 토니불란드라 특유의 감각적 무대미학과 리투아니아 신예 연출가 아르투라스 아레이마의 파격적 구성 및 시도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3회를 맞이하는 2018 ST-BOMB은 2개국 2작품(루마니아, 리투아니아) 소개와 해외프로모터 초청 등 해외 네트워크를 위한 프로그램 외에 움직임 워크숍, 북한희곡 낭독회를 통해 국내 단체들의 내실을 다질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또 서울연극협회 남북연극교류운영위원회에서 올해 상반기부터 지속적으로 진행해오고 있는 '2018 남북연극교류사업-북한연극의 이해'의 프로그램 중 하나로 북한희곡 낭독회 '지금, 우리, 곧'이 진행된다. 낭독 작품은 '리순신 장군', '성황당', '산울림' 3작품이며 김경익, 김관, 김수정 연출로 작품 해설과 함께 꾸려진다. 오는 11월12일 오후 2시부터 SH아트홀에서 무료로 진행된다.

hsj121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