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이석철·이승현 형제, 오늘 고소인 조사…"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4명 계약해지 마음 아파"

  • 기사입력 : 2018년10월26일 16:01
  • 최종수정 : 2018년10월26일 16: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더 이스트라이트 이석철·이승현 형제가 소속사 PD의 멤버 폭행 사건과 관련해 26일 고소인 조사를 받았다.

이석철·이승현 형제는 26일 오후 1차 고소인 조사를 위해 서울시 강남구 방배경찰서를 방문했다. 이날 조사에는 형제의 아버지와 정지석 변호사가 동행했다.

이석철은 “음악을 좋아해서 꿈을 가지고 정말 성공하겠다는 의지 하나로 달려왔는데, ‘너희 때문에 잘못이다’, ‘너희 때문에 해체한다’는 협박도 받고, 폭행 당하면서 협박을 받아 정말 공포였다”고 말했다.

그는 “회사에서는 부인하고 있지만 우리가 당해왔던 부분을 짚고 넘어가야 할 부분을 조사에서 밝히겠다”면서도 멤버 4인의 전속계약 해지 소식에는 안타까워했다.

아울러 “지금까지 폭행당하고 협박 당한건 모든 멤버가 알고 있다. 4명이 전속계약 해지를 했다는 걸 기사를 보고 알았다. 마음이 아프다. 이 기사를 보거나 우리가 오늘 경찰 조사를 받는 이야기를 들으면 마음 아파할 거라고 생각한다”고 피력했다.

더이스트라이트 멤버 폭행 피해 기자회견에 나선 이석철 [사진=뉴스핌DB]

폭행 사건이 공론화 된 후 이날 첫 공식석상에 나선 이승현은 “많이 힘들고 많이 괴롭다”고 심경을 밝혔다. 앞서 기자회견에서 이석철이 밝힌 것처럼 이승현은 폭행 이후 팀에서 방출된 뒤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

그는 “지금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면서 “이런 일이 절대로 일어나면 안 될 것 같다. 조사를 받으면서 그동안 있었던 일을 다 말씀드리겠다”고 알렸다.

두 형제는 각자의 교복을 입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석철은 “이런 상황에서도 학생이라는 신분이기 때문에, 학교생활이 힘들지만 꾸준히 해왔다. 오늘 학교 출석하고 경찰서에 나왔다. 그래서 교복을 입고 왔다”고 언급했다.

앞서 이석철은 기자회견을 열고 동생 이승현고 함께 지난 2015년부터 약 4년 동안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 소속 프로듀서 A씨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해 파장이 일었다. 또 소속사 김창환 회장과 이정현 대표는 이를 방관했다고 주장했다. 소속사는 이를 부인했으나 JTBC ‘뉴스룸’에서 해당 사건 녹취록이 공개되며 논란이 커졌다.

이석철·이승현 형제는 지난 22일 서울지방경찰청에서 가해자 A씨를 고소했으며 같은 날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는 두 사람을 제외한 멤버 4명(이은성, 정사강, 이우진, 김준욱)의 전속계약 해지 사실을 발표했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