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보령제약, GC녹십자와 호중구감소증치료제 공동판매 계약 체결

  • 기사입력 : 2018년10월25일 10:28
  • 최종수정 : 2018년10월25일 10: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보령제약은 GC녹십자와 호중구감소증치료제 '뉴라펙' 공동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발표했다.

이삼수 보령제약 대표(왼쪽)와 허은철 GC녹십자 대표가 '뉴라펙' 공동판매 계약식에서 기념사진을 찍고있다.[사진=보령제약]

두 회사는 전날 종로구 보령빌딩에서 계약식을 진행했다. 이번 계약에 따라 보령제약은 뉴라펙의 유통을 맡는다. 국내 모든 병의원을 대상으로 한 영업과 마케팅은 두 회사가 공동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계약을 통해 보령제약은 항암제 부문 라인업을 확대하고, GC녹십자는 매출 성장을 꾀하겠다는 전략이다.

이번에 판매하는 뉴라펙은 2015년 GC녹십자가 자체 기술로 개발한 호중구감소증치료제다. 호중구감소증은 항암제를 투여한 암환자의 체내 호중구 수치가 감소해 면역력이 떨어지는 질병이다.

기존 호중구감소증치료제들은 화학항암요법 1주기당 4~6회 투여해야 했지만 뉴라펙은 1주기당 1회만 투여하면 된다.

이삼수 보령제약 대표는 "국내 항암제 분야 선두 제약사로서 파트너사들과의 협력을 통해 암 치료성과를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k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