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고공행진 미 증시 발목, 부진한 기업 매출이 잡는다

S&P500 상장기업 상당수, 소비 위축·비용 증가·강달러 이유로 매출 성장 둔화 경고

  • 기사입력 : 2018년10월22일 22:25
  • 최종수정 : 2018년10월22일 22: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 기업들의 매출 성장세가 둔화되면서 고공행진하는 미국 증시의 발목을 잡을 것이란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부터 거대 테크기업 IBM까지 실망스러운 분기 매출을 내놓으며, △소비 위축 △비용 증가 △강달러 등을 이유로 꼽았다.

시장조사기관 팩트셋에 따르면, 지금까지 3분기 어닝을 발표한 S&P500 상장기업 85곳 중 35%가 기대 이하의 매출을 내놓았다. 이러한 추세대로라면 3분기 기대이하 매출을 발표한 기업 비율은 올해 들어 최고가 될 전망이다.

매출 성장세가 이처럼 둔화되며 최근 뉴욕증시 변동성이 더욱 심화됐다. 지난 한 달 새 S&P500 지수는 4.8% 하락했다. 미국 금리인상과 중국과의 무역전쟁에 따른 우려로 투자자들이 기술주와 성장주를 버렸다.

뉴욕증시를 뒷받침하는 펀더멘털은 여전히 대체로 강력하다. 기업 어닝은 지난해의 감세 정책 효과로 강력 성장하고 있으며, 매출 증가세도 워낙 강력했던 수준에서 소폭 둔화됐을 뿐이다.

하지만 애널리스트들이 주목하는 숫자는 내년에 나올 매출 성적이다. 향후 수개 분기 동안 매출이 계속 악화되면 어닝도 지금처럼 강력한 성장세를 지속하지 못해 결국 증시에 하방 압력이 거세게 작용할 것이란 관측이다.

팩트셋에 따르면, 3분기 S&P500 상장기업들의 매출 증가율은 평균 7.3%로 전망되고 있다. 이는 4개 분기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미국 경기침체가 임박했다는 관측은 거의 없지만, 투자자들은 기업 순익 증가세 둔화에 증시가 어떻게 반응할지 우려하고 있다. 감세 효과가 사라지면 내년 S&P500 상장기업들의 순익 증가세가 절반으로 꺾이고 매출 증가율도 올해 8.2%에서 5.4%로 뚝 떨어질 것으로 팩트셋은 전망했다.

현재로서는 감세 정책, 강력한 소비자신뢰도, 최저 수준의 실업률 덕분에 기업들이 호조를 보이고 있다. 동영상 스트리밍 플랫폼을 제공하는 넷플릭스는 3분기 신규 가입자 수가 700만명에 달했고 40억달러의 매출을 거뒀다고 발표했다. 직후 증시가 화답하며 넷플릭스 주가가 급등했다. 하지만 투자자들의 낙관론이 수그러들면서 넷플릭스는 한 주 간 기록한 오름폭을 모두 반납했다. 다만 여전히 연중 73% 오른 수준이다.

하지만 미국 경제 호황과 이에 따른 연방준비제도의 금리인상으로 미달러가 상승해 미국 다국적 기업들의 수출 경쟁력이 떨어지고 있다.

대표적인 예로, IBM은 3분기 기대 이상의 순익을 기록했으나 매출은 188억달러로 전년비 2.1% 감소했다. 제임스 카바노 IBM 최고재무책임자(CFO)는 강달러만 아니었으면 매출이 보합을 기록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한 주 간 IBM 주가는 8.3% 하락해, 연중 낙폭을 16%로 키웠다.

이러한 매출 성장 둔화 추세가 미국 기업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다는 신호가 포착되고 있다. 지난달 미국 공급관리협회(ISM)가 발표한 미국 제조업경기 구매관리자지수(PMI)는 확장세 둔화를 가리켰고, 특히 신규주문과 출하 지수가 모두 하락했다. 지난 8월 필라델피아 연방준비은행이 발표한 제조업지수도 21개월 만에 최저치를 찍었으며, 9월 뉴욕 제조업 경기도 악화됐다.

올해 S&P500 지수는 3.5% 상승한 수준이지만, 일부 펀드매니저들은 투자자들에게 대차대조표와 가격결정력이 강력하고 매출이익률이 상대적으로 높아 향후 경제성장 둔화를 더 잘 이겨낼 수 있는 종목에 투자하라고 조언하고 있다.

유니레버PLC와 네슬레SA는 인플레이션을 기회 삼아 가격 인상 정책을 통해 매출이 개선됐다. 이에 따라, 지난 한 주 간 두 종목의 주가는 4% 이상 올라 연중 낙폭을 모두 만회했다.

하지만 현재 시장 분위기는 명확히 압박을 받고 있다. 미국개인투자자협회의 주간 서베이에 따르면, 향후 6개월 간 증시가 하락할 것이라 전망한 투자자 비율이 3개월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오픈하이머펀즈의 탤리 레저 주식전략가는 “투자자들은 앞으로 시장 상황이 나아질 여지가 과연 얼마나 있는지 자문해 보고 증시에 대한 열광을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사진=블룸버그 통신]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