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단독] 플럼라인생명과학 “라이프타이드, 아기돼지 임상 후 호주 매출 본격화”

돼지 면역조절제 라이프타이드, 농가 생산성과 수익성 증대
반려견 치료제 파이프라인…국가과제 마치고 내년 임상 시행
나스닥 상장사 ‘이노비오社’ 유전자 치료 핵심 기술 이전받아

  • 기사입력 : 2018년10월22일 16:30
  • 최종수정 : 2018년10월22일 16: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10월 22일 오후 2시32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김유림 기자= 코넥스 상장사 플럼라인생명과학의 핵심 파이프라인 돼지면역조절제 ‘라이프타이드(Life Tide)’가 호주에서 아기돼지 임상을 마친 후 본격적으로 유통될 전망이다.

22일 플럼라인생명과학 관계자는 뉴스핌과의 인터뷰에서 “라이프타이드는 2008년 호주에서 이미 모돈(母豚, 어미돼지)에 대한 시판 승인을 받았다”며 “에이피앰(APIAM)社가 내년부터 직접 자돈(仔豚, 아기돼지)의 적응증 추가를 위해 임상 시험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라이프타이드는 항원 DNA를 사용한 면역조절제이며, 어미돼지의 면역력을 높여줘 사산 자돈수를 평균 48% 감소시킨다. 또한 일반돼지보다 평균 7.75kg 빨리 자라 출하시기를 9일이나 단축시켜, 농가의 생산성을 증대시킨다.

앞서 지난 7월 플럼라인생명과학은 호주 1위 양돈 회사 에이피앰과 20년간 라이프타이드를 공급하는 장기계약을 맺었다. 계약금 30만달러(3억4000만원)를 받으며 첫 매출을 올렸으며, 판매마진과 함께 100만도수까지 5%의 로열티를 받기로 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플럼라인생명과학 관계자는 “에이피앰의 라이프타이드 자돈 임상은 이르면 내년 하반기, 늦어도 2020년까지 마칠 예정”이라며 “이때부터 본격적으로 제품 판매에 의한 고정 매출이 발생하게 되며, 아기돼지 적응증까지 확대되면 예상 수익 규모도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호주의 전체 양돈 시장은 250만마리 정도이고, 이 중 모돈은 25만마리 수준에 그친다”면서 “하지만 자돈은 매년 350만~400만마리가 태어나기 때문에 라이프타이드가 30~40%만 공급되더라도, 100만 도스이상 판매하게 된다. 공급량이 많아야 생산단가도 낮아지기 때문에 자돈까지 승인받은 후 유통하기로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플럼라인생명과학은 오는 12월까지 강아지 암 치료제 파이프라인 PLS-5000의 국가과제를 마치고, 내년부터 국내 임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동물용 의약품은 안전성(Safety Test)과 효용성 (efficacy) 시험만 거치면 바로 시판이 가능하다.

회사 측은 PLS-5000을 한국에서 먼저 시판한 후 수집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미국 FDA에 PLS-1000(반려견 빈혈치료제)의 임상 시험을 신청할 계획이다. 미국에서 림프종 치료케이스가 매년 15만건 발생, 평균 치료비용 3500~1만달러(395만~1130만원)가 사용되는 점을 감안하면 고가의 치료제가 상용 가능한 시장이다.

플람라인생명과학 관계자는 “코넥스에서 코스닥 이전상장을 목표로 하는 회사 중 이미 시판 승인을 받아 매출이 확보된 제품이 있는 회사는 손에 꼽을 정도”라면서 “올해 말이나 내년 초 코스닥 이전 상장을 위해 기술특례상장 심사를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플럼라임생명과학은 2014년 미국 나스닥 상장 제약사 이노비오(Inovio)가 휴먼용 유전자치료제에 집중하기로 하면서, 동물치료제 사업부가 분사돼 설립됐다. 이노비오의 유전자백신 핵심기술과 20여개의 동물치료제 파이프라인을 기술이전 받았으며, 계약기간은 오는 2034년까지다. 최대주주(올해 6월 기준)는 김앤토니경태 플럼라인생명과학 대표(28.67%)이며, 이노비오 자회사 브이지엑스파마수티컬스(VGX PHARMACEUTICALS) 16.35%, SBI-성장사다리 코넥스활성화펀드가 8.26%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ur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