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국감] 정일영 인천공항 사장 "채용비리, 서울교통공사와 성격 달라"

“임시 자회사, 임시 직원들의 문제..감사결과 문제없어” 강조

  • 기사입력 : 2018년10월19일 17:21
  • 최종수정 : 2018년10월19일 17: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인천=뉴스핌] 서영욱 기자 = 서울교통공사에 이어 인천국제공항공사에도 친·인척 채용비리 지적이 이어지자 정일영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인천공항공사의 내용(채용비리)은 서울교통공사와 성격이 다르다”고 강조했다.

서울교통공사가 본사 직원들의 문제라면 인천공항공사는 민간 협력업체의 문제라는 설명이다.

19일 인천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본사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여당 의원들은 인천국제공사의 채용비리를 집중 캐물었다.

정일영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사진=이형석 기자]

박완수 의원(자유한국당‧창원의창)은 “서울교통공사의 채용 비리에 이어 인천공항공사 협력업체에서도 채용비리 정황이 드러나고 있어 공공기관을 전수 조사하고 필요에 따라서 국정조사에 나서야 한다”며 “정부는 이 같은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즉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의원을 포함해 여당 의원들의 지적이 오후가 되어서도 이어지자 정일영 사장은 “인천공항공사의 내용(채용비리)은 서울교통공사와 성격이 다르다”고 입을 열었다.

정 사장은 “서울교통공사는 직원들의 문제인 반면 우리(인천공항공사)는 ‘임시’ 자회사의 ‘임시’로 소속된 직원들의 문제”라며 “또 채용비리 신고센터에 조사된 내용을 감사실에서 조사해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인천공항공사가 지난해 11월부터 운영하고 있는 ‘협력사 채용비리센터’를 통해 모두 6개 자회사에서 14명의 채용비리 의심사례가 신고된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공항공사는 자체 감사를 벌여 이중 2건은 지난 1월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했고 이후 무혐의 통보를 받았다. 나머지 12건도 협력사 채용기준과 절차에 적합한 것으로 확인돼 문제가 없다는 게 인천공항공사의 입장이다.

박완수 의원에 따르면 협력업체 간부가 조카를 동시에 4명을 채용하거나 정규직 전환 소식을 미리 알고 가족이나 친척을 취업시키는 사례가 발견됐다. 또 협력업체 본사 직원이 인천공항공사 정규직으로 취업하기 위해 공항 계약직으로 자리를 옮긴 사례도 확인됐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