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국감] 서울교통공사 사장 “채용과정서 친인척 걸러낼 방법 없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 "블라인드 채용...가족관계 알 수 없어"
"친인척인 직원 108명 확실"
자유한국당, 전수조사 '99.8% 응답률' 주장 반박

  • 기사입력 : 2018년10월18일 19:15
  • 최종수정 : 2018년10월18일 19: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범 기자 =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고용세습’ 비리 의혹과 관련해 “블라인드 채용을 하면서 가족관계인 것을 알 방법이 없다”고 해명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이 1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2018.10.18 leehs@newspim.com

김 사장은 18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권미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권 의원은 “결과적으로 친인척이 많이 채용된 건 국민정서에 부합하지 않은 면이 있다”고 말했고, 김 사장은 인정했다.

김 사장은 “채용시 내부 사정 파악 과정에서 친인척을 걸러낼 수 있는 방법이 있느냐”는 권 의원의 질문을 받고 “(채용과정에서) 블라인드 채용을 하는데 가족관계인 것을 알 수가 없다”며 “조사를 강제할 수도 없다”고 답했다.

이날 국정감사에서는 정규직으로 전환된 친인척 직원의 규모를 두고 공방이 거셌다. 이번 의혹을 처음 제기한 유민봉 자유한국당 의원은 “본래 직원과 친인척간인 108명 중에 인사처장 배우자가 누락됐는데 108명이 확실하냐”고 꼬집었다.

이에 김 사장은 “숫자는 맞다"며 "한 사람이 두 번 카운트된 점을 뒤늦게 확인해서 결국은 108명이 맞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1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서울시 국정감사가 열리고 있다. 2018.10.18 leehs@newspim.com

공사가 지난 3월 사내 직원을 상대로 실시한 ‘친인척 재직 현황 조사’의 응답률이 99.8%였다는 해명을 두고도 공세가 이어졌다. 사실상 1만7084명 전 직원이 대답한 셈인데, 당시 노조가 조사를 방해한 정황이 확인되는 등 의혹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김 사장은 “139개 부서별로 문서를 보내서 문서 또는 이메일로 결과를 보내 달라 했다”며 “이 가운데 137개 부서로부터 회신을 받았고, 부서 정원으로 보면 99.8%에 달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1만7045명이 응답한 자료를 보여 달라”며 “조사 기간이 일주일 정도밖에 되지 않았고, 주말도 껴있었으며 노조가 통신문까지 돌렸는데 가능한 숫자냐”고 집요하게 추궁했다.

같은 당 윤재옥 의원도 “아까 조사를 강제할 수 없다고 하지 않았냐”며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다”고 했다.

이에 김 사장은 응답률 99.8%가 맞다는 입장을 거듭했다.

한편 이날 오후 2시30분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 등이 이번 의혹과 관련해 서울시청을 항의 방문하는 소동이 있었다. 국정감사에 참여하던 한국당 의원 8명 중 7명이 김 원내대표의 기습시위에 합류하면서 국감이 한 시간 가까이 정회되기도 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의원들이 18일 오후 서울시청 1층 로비에서 긴급 규탄대회를 열고 서울교통공사 고용세습 비리 의혹을 비판했다. 2018.10.18 [사진=박진범 기자]

beo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