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美 공화 맥코넬 “무역분쟁 조속히 해결해야...자동차 관세 반대”

  • 기사입력 : 2018년10월18일 18:12
  • 최종수정 : 2018년10월18일 18: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 공화당의 미치 맥코넬 상원의원(켄터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에 무역분쟁, 특히 중국과의 무역분쟁을 조속히 해결하라고 촉구하고, 다른 국가들의 보복조치가 미국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다고 진단했다.

맥코넬 의원은 17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관세가 미국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다. 트럼프 정부는 무역분쟁을 조속히 해결해야 하며, 특히 중국과의 갈등을 빨리 해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행정부가 자동차에 25%의 관세를 부과하는 데 반대한다며, “더 나은 무역협상을 바라지만 (자동차 관세를 부과하는) 그 길로는 가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트럼프의 보호무역주의는 국제 자유무역을 신봉하는 공화당의 전통적인 기조에서 벗어나 있다. 맥코넬은 앞서 트럼프 행정부의 관세공격에 따른 무역파트너국들의 보복관세가 미칠 부정적 경제 여파에 대해 경고한 바 있다.

유럽연합(EU)은 보복조치로 켄터치산 버번 등에, 중국은 미국산 대두에 고율관세를 부과하고 있다.

한편 의회 내에서는 관세 부과에 있어 대통령의 권한을 축소하는 입법안을 추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지만, 맥코넬은 트럼프를 포함해 어떤 대통령도 이러한 법안에 서명하지 않을 것이라며 지난 수년 간 의회는 무역 권한을 거의 백악관에 양도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의회가 내년까지는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나프타)을 대체할 미국·멕시코·캐나다협정(USMCA)에 대한 표결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미치 맥코넬 공화당 소속 상원의원(켄터키)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