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중기부-소진공-KOTRA, 유망 중소 프랜차이즈 수출길 연다

18~19일 코엑스서 '2018 글로벌 프랜차이즈 비즈니스 플라자' 개최
국내 프랜차이즈 100개사와 해외 바이어간 수출상담회
해외시장 현황, 진출전략 및 성공사례 등 해외진출 세미나 개최

  • 기사입력 : 2018년10월18일 12:00
  • 최종수정 : 2018년10월18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KOTRA(코트라)는 유망 중소 프랜차이즈의 해외진출을 돕기 위해 이달 18~19일 양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2018 글로벌 프랜차이즈 비즈니스 플라자'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지난 문재인 대통령 싱가포를 순방시 개최한 프랜차이즈 상담회에 참가했던 현지 바이어 등 해외바이어를 초청하는 수출상담회와 계약체결식, 해외진출세미나 등을 진행했다. 

중소벤처기업부 [뉴스핌 DB]

수출상담회에는 국내 우수한 품질과 경쟁력을 갖춘 중소프랜차이즈 가맹본사 100개와 한국에 관심 있는 해외바이어 63개사(12개국)가 참가했다. 

계약체결식에는 그동안 해외진출 시도를 통해 이번에 해외파트너사와 계약을 체결한 이번지깡통집(삼겹살), 피자마루(피자), 닥터스킨(화장품 유풍) 등 3개사가 해외 바이어들과 계약을 체결했다.  

또 해외진출세미나에서는 주요 국가별 시장현황과 유망업종, 해외진출 전략과 지니출사례 소개 등 해외진출에 유용한 주제발표와 다양한 의견을 교환하며, 국내 프랜차이즈의 해외진출에 대한 열기를 더했다.

유통업계에 따르면 그동안 국내 프랜차이즈 업계는 경쟁이 치열했던 반면, 경쟁력 있는 프랜차이즈 기업들이 해외진출에 나서면서 해외진출 사례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프랜차이즈 해외진출 기업들은 2014년 238개사에서 2018년 8월 기준 333개사로 40% 이상 늘었다.

중기부 관계자는 "한류문화의 전파와 한국기업이 진출한 국가들을 대상으로 해외 진출을 다변화한다면, 우수한 품질과 좋은 이미지를 보유한 국내 프랜차이즈의 글로벌 진출 사례는 계속 늘어날 전망"이라고 밝혔다.

권대수 중기부 소상공인정책관은 "프랜차이즈 국내시장의 치열한경쟁으로 역량 있는 프랜차이즈 중소기업들이 많이 있고, 한류열풍 등으로 국내 프랜차이즈의 해외 진출 여건이 개선됐다"면서 "앞으로도, 유관기관과 협력하여 유망한 중소 프랜차이즈 가맹본부의해외진출 시 발생하는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다각적인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