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文 대통령, 에두아르 필립 프랑스 총리에 한국산 철강 세이프가드 제외 요청

"보호주의가 또 다른 보호주의, 악순환 만들어서는 안된다"
한국산 제품 더 많이 수입해 호혜적 교역도 희망
필립 총리 "소고기와 농업 프랑스에 중요, 소고기 개방 기대"

  • 기사입력 : 2018년10월16일 23:02
  • 최종수정 : 2018년10월17일 08: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파리=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프랑스 국빈 방문 마지막 날인 16일 에두아르 필립 프랑스 총리와 오찬 회담을 통해 EU의 한국산 철강 세이프 가드 잠정조치의 한국산 품목 제외를 강력히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프랑스 총리 공관에서 회담 및 오찬을 함께한 자리에서 "현재 진행중인 세이프가드 조치의 근본배경이 미국의 보호무역주의에 있다는 점을 알고있다"면서 "그러나 보호주의가 또 다른 보호주의를 낳고 이것이 또 보호주의로 이어지는 악순환을 만들어서는 안된다"고 한국산 품목의 제외를 요구했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양국간 수소전기차 협력과 관련해 "현대자동차가 공급한 62대의 수소전기차가 현재 파리 시내를 운행중이며 2025년까지 수소차량 2500대를 공급할 MOU를 체결했다"며 "프랑스는 수소산업에 강점이 있고 한국은 수소차량 생산에 장점이 있는 만큼 한국의 수소차량은 프랑스로, 프랑스의 수소산업은 한국으로 진출시키자"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양국간 교역에서 한국의 적자가 지속되고 있는 만큼 자동차, 반도체, 화장품등 한국산 제품을 더 많이 수입해 호혜적 교역이 이뤄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아시아 최초로 프랑스산 에어버스 항공기를 도입했고 지금 124대가 운행되고 있다”며 “양국간 증가하는 인적교류 수요 충족을 위해 양국 항공사의 운항횟수 증가가 필요하며, 이를 위한 항공회담이 구체적 성과를 낼수있도록 총리의 각별한 지원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필립 총리는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문 대통령의 노력을 기쁜 마음으로 보고있다”며 “오랜 대립끝에 이런 상황변화가 이뤄지게 된것을 환영하며 고무적으로 보고 있다”고 환영했다.

필립 총리는 “마크롱 대통령도 언급했지만 소고기와 농업분야는 프랑스에 있어 굉장히 중요하며 프랑스산 소고기에 대한 개방절차가 빠르게 진행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대통령과 필립 총리는 자유무역과 다자주의에 대한 확고한 지지를 표명했으며 파리 기후변화협약이 흔들리지 않도록 긴밀히 협력키로 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