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증시/마감] 中 환율조작국 지정 불씨...코스피 하루만에 하락 전환

"중국 환율조작국 우려에 투심 위축"...코스피 전일대비 0.77% ↓

  • 기사입력 : 2018년10월15일 16:45
  • 최종수정 : 2018년10월15일 16: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형락 기자 = 중국의 환율조작국 우려로 투자심리가 위축되며 코스피가 하락마감했다.

15일 코스피 추이 [자료=키움증권HTS]

15일 코스피 지수는 전일대비 16.73포인트, 0.77% 내린 2145.12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코스피는 전거래일 대비 6.51포인트, 0.30% 하락한 2155.34에서 시작해 2150선을 오르내리다 오후 들어 낙폭을 키우며 2150선이 무너졌다.

이날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2993억원, 211억원 순매수했으며 기관은 3271억원 순매도했다. 프로그램 매매는 차익거래와 비차익거래를 종합해 총 110억원 매도 우위를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대부분 내렸다. 의약품(-3.23%), 의료정밀(-1.81%), 건설업(-1.75%), 서비스업(-1.68%) 등이 하락했다. 섬유의복(1.26%), 음식료업(1.18%), 운수창고(0.96%) 정도가 상승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도 대부분 하락했다. 셀트리온(-4.74%), NAVER(-4.23%)가 4%대 약세를 보였고, SK하이닉스(-2.90%), 삼성바이오로직스(-2.00%), 현대차(-1.73%) 등이 내렸다. 반면 LG화학(2.85%), SK이노베이션(1.65%) 등은 올랐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므누신 재무장관이 중국 위안화 약세에 대해 언급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한국 증시가 하락했다"며 "특히 이 여파로 오는 16일 오전 미국 재무부의 환율 보고서 발표 때 중국의 환율 조작국 우려 가능성이 완전 배제되지 못했다는 점이 부담 요인으로 작용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중국 증시 또한 관련 이슈로 매물 출회돼 한국 증시 하락 요인이었다고 덧붙였다. 

이날은 코스닥도 약세였다. 코스닥 지수는 전일대비 12.63포인트, 1.73% 내린 718.87으로 거래를 마쳤다. 개인이 2229억원 순매수했으며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591억원, 576억원 순매도로 대응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서는 신라젠(-5.24%), 바이로메드(-5.49%), 메디톡스(-6.77%) 등이 하락했다.


ro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