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메스터 연은 총재 "장기 국채수익률 급등, 당장 걱정할 문제 아냐"

  • 기사입력 : 2018년10월04일 09:23
  • 최종수정 : 2018년10월04일 09: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로레타 메스터 미국 클리블랜드 연방준비은행 총재가 미 장기 국채 수익률(금리) 급등이 당장 걱정할 문제가 아니라고 3일(현지시각) 말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메스터 총재는 이날 미국 세인트루이스 연은에서 열린 회의가 끝난 직후 기자들에게 "금리가 어느 날 변동했다는 사실은 걱정할 사안이 아니다. 시장은 변덕스럽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미국과 다른 국가 간의 경제적 "격차"를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3일 미국의 국채 수익률은 경제지표 강세에 힘입어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날 민간 고용조사 기관인 오토매틱데이터프로세싱(ADP)의 발표에 따르면 미국의 9월 민간 부문의 신규 고용은 23만건으로 7개월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또 공급자관리협회(ISM)은 9월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61.6을 기록해 1997년 8월 이후 최고치를 나타냈다고 발표했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가 호조세를 보이면서 오는 12월 연준의 기준 금리 인상에 힘을 실어준 가운데 10년물 국채 수익률과 30년물 국채 수익률은 각각 2011년과 2014년 이후 최고치 수준을 보였다.

메스터 총재는 "위험이 있다면 현재 미국의 경제와 다른 국가의 경제 상황의 (차이가) 벌어지고 있다는 것이며, 이런 것들이 미국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현재로서는 우려할 부분이 없다고 생각하지만, 우리의 경제가 어디로 가고 있는지 평가할 때, 예의주시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메스터 총재는 연준이 점진적인 금리 인상 궤도를 밟고 있다고 말하면서, 다른 연준 동료와 함께 미국의 경기 상황을 낙관적으로 평가했다. 그는 또 미국의 경제성장이 여전히 이어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고용 상황도 호조를 보이며, "인플레이션의 위험이 높다는 증거도 크게 보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점진적인 기준 금리 인상 단행은 여전히 적절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연준의 기준 금리 인상 기조를 재확인했다.

로레타 메스터 미국 클리블랜드 연방준비은행 총재 [사진=로이터 뉴스핌]


saewkim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