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국제유가 급등에 정유사 웃고 화학사 '울고'…SK이노 3Q 영업익 10%↑

석유화학사는 '울상'..."中 공장, 화학제품 소비 줄여"

  • 기사입력 : 2018년10월02일 16:14
  • 최종수정 : 2018년10월02일 16: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국제유가가 배럴당 100달러까지 오를 것이란 전망에 국내 정유화학사들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정유사들은 재고 평가 이익에다 정제마진이 회복세에 접어들며 실적 개선 기대감이 퍼지고 있다. 반면 석유화학사는 화학제품 가격 상승에 따른 중국 업체들의 구매 감소를 우려하고 있다. 

2일 정유 및 증권업계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의 3분기 영업이익 추정치는 7275억원으로 1개월 전인 6607억원 보다 10.1% 증가했다.

1개월 만에 실적 추정치가 10% 넘게 오른 것은 이례적이다. 증권업계에서는 SK이노베이션 3분기 영업이익 추정치가 8000억원까지 오를 것이란 낙관적인 전망이 퍼지고 있다.

증권가에서 SK이노베이션에 대해 긍정적인 전망을 내놓는 이유는 정유사의 실적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정제마진이 회복세에 접어들었기 때문이다. 정제마진은 최종 석유제품 가격에 원유를 포함한 원료비를 뺀 마진이다.

신영증권에 따르면 정제마진은 9월 4주 기준 배럴당 5.7달러로 6월 4주 4.1달러에 비해 1.6달러 올라 5달러 선을 회복했다. 업계에서는 배럴당 4.5달러를 정제마진 손익분기점으로 인식하고 있다.

정유업계 관계자는 "정제마진은 이미 회복세에 진입했고, 10월 미국 정유사들이 정기보수에 들어가면 공급이 줄어 정제마진은 더욱 좋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PX(파라자일렌) 마진 역시 2011년 가장 호황이었는데 그때만큼 스프레드가 벌어져 정유사에 긍정적인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에쓰오일의 3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3548억원으로 1개월 전에 비해 2.8% 증가했다.

또 다른 정유업계 관계자는 "최근 국제 유가가 올라가는 이유 중 하나는 미-중 간 무역전쟁이 진정되지 않겠느냐는 낙관적인 전망 때문"이라며 "석유 제품 가격은 유가 뿐 아니라 수요에도 영향을 미치는 데 세계 경기가 좋아져 수요가 늘면 정유사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나프타를 원료로 사용해 화학제품을 생산하는 국내 석유화학 업체들은 국제유가 상승에 따른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정유사가 생산하는 제품은 공급과 수요가 많아 국제 유가 변화를 제품 가격에 탄력적으로 반영할 수 있다. 하지만 화학제품의 경우 공급과 수요가 한정돼 있어 유가가 오르더라도 화학 제품 가격을 바로 올리기 어려운 구조다.

국내 석유화학 업체의 주 고객층은 중국 업체들인데 국내 화학제품을 소비하는 중국 업체들은 최근 화학 제품 가격 상승으로 공장 가동을 줄이고 있는 실정이다.

여기에 셰일가스를 기반으로 화학제품을 생산하는 미국 화학업체와 비교해 국제 유가 상승으로 원료비 부담을 제품가에 반영해야 하는 국내 석유화학 업체는 가격적 측면에서 경쟁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석유화학업계 관계자는 "중국 국경절이 끝나면 중국 업체들과 가격 협상에 나서야하고, 제품 가격에 국제유가 상승분을 반영할 수 있을 지 없을 진 그때 가야 윤곽이 나올 것"이라며 "최근 화학제품 가격이 오르며 중국 업체들은 공장 가동을 줄이고 있는데 유가가 더 올라가면 석유화학업체들은 점점 더 어려워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1일(현지시간) 국제유가는 급등세를 보였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2.8%(2.05달러) 오른 75.3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2014년 11월 이후 최고치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