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종합] '제3의 매력', 서강준·이솜이 그리는 보통사람들의 '현실연애'

  • 기사입력 : 2018년09월27일 15:28
  • 최종수정 : 2018년09월27일 15: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JTBC 새 금토드라마 ‘제3의 매력’이 연인들의 현실 연애를 그렸다. 그리고 특별한 사람들의 모습이 아닌, 보통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표민수 감독은 27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JTBC ‘제3의 매력’ 제작발표회에서 “정말 좋은 배우와 작품 만들고 있다. 열심히 하고 있으니 좋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배우 민우혁, 이솜, 서강준, 김윤혜, 이윤지, 양동근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드라마 '제3의 매력'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2018.09.27 kilroy023@newspim.com

이번 작품은 특별하지 않지만 서로의 제3의 매력에 빠진 서강준(온준영 역)과 이솜(이영재 역)이 스물의 봄, 스물일곱의 여름, 서른둘의 가을과 겨울을 함께 통과하는 연애의 사계절을 그린 12년의 연애 대서사시다.

제작발표회에는 표 감독과 주연배우 서강준, 이솜 외에도 양동근, 이윤지, 민우혁, 김윤혜가 참석했다.

먼저 표 감독은 “특별하지 않은 사람들의 이야기라서 좋았다. 다른 인생을 살아가는 사람들, 옆에서 볼 수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주가 돼서 좋았다. 그리고 무엇보다 드라마의 코미디 부분, 멜로, 휴먼이 다 같이 있어서 좋은 작품이라고 생각했다”고 연출 주안점을 설명했다.

이어 “이솜이 맡은 영재가 직설적이다. 이솜 씨를 만나고 나니까 본인 성격과 흡사한 부분이 많다고 느꼈다. 그래서 캐스팅하게 됐다”고 캐스팅 비화도 털어놨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배우 이솜, 서강준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드라마 '제3의 매력'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2018.09.27 kilroy023@newspim.com

서강준은 “직관적으로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중에 찬찬히 생각을 해보니, 기존에 보여줬던 캐릭터와 다르게 인물이 매력 있어 보였다. 멋있어보여야 한다는 느낌도 없었다. 그래서 택하게 됐다”고 출연 이유를 소개했다.

이윤지는 “카페에서 대본을 읽는데 너무 크게 웃어서 민망해서 나온 기억이 있다. 준영이와 영재 장면이 너무나 사랑스럽고, 현실 연애 장면에서는 옛 기억이 났었다. 탄탄한 대본 때문에 택했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제3의 매력’에서 서강준과 이솜은 스무살에 처음 만나 하루의 연애를 시작하고 스물일곱에 만나 연애를 이어간다. 그리고 다시 서른둘에 만나 12년의 연애 서사시를 그리게 된다. 즉 연인들의 현실연애를 그리고 있다.

서강준은 “조금은 현실적인 감정들이 많이 나온다. 조금은 솔직한 감정들을 많이 표현하게 되더라. 그런 부분들이 싸움이 되고 선택이 된다. 그런 부분들이 현실 연애와 흡사했다. 나중에 싸우는 장면이 나오는데, 연인들의 모습을 낱낱이 보여준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배우 민우혁, 이솜, 서강준, 김윤혜, 이윤지, 양동근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드라마 '제3의 매력'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2018.09.27 kilroy023@newspim.com

표민수 감독은 “보통 연애를 한다는 감정들을 따라가 보고 싶었다. 연애하는 과정에서, 오빠와 동생의 관계에서, 올드미스가 느끼는 감정을 그리려고 했다. 더 나은 사람이 되고 싶은데 사랑을 하면 찌질해진다. 그런 보통의 이야기를 12년간의 세월을 거쳐서 담아내고 싶었다. 작품 자체도 좋지만 배우의 연기에 힘, 캐릭터의 힘을 믿고 쫓아가고 있다”고 작품을 묘사했다.

드라마에서 골드미스 이윤지와 새로운 관계를 만들어 가는 양동근은 이솜의 친오빠인 이수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그는 “현장에서 굉장히 자유롭고 유연하다. 남매 사이를 보여주기 위해서는 많은 합을 맞춰야 했는데 특별한 어려움이 없었다”며 미소를 지어보였다.

마지막으로 표민수 감독은 드라마의 매력에 대해 “제목인 ‘제 3의 매력’은 작가님이 지어주셨는데, 제가 해석하는 이 작품의 첫 번째 매력은 드라마에서 보이는 역할이다. 두 번째는 배우가 연기하는 매력을 봐주셨으면 좋겠다. 세 번째는 배우가 아닌, 그 사람이 내뿜는 매력을 봐주셨으면 좋겠다”며 관전포인트를 전했다.

서강준은 “만남과 헤어짐에 대한 이야기라고 생각한다. 그 부분에 대해 현실감도 있고 애틋함, 유쾌함도 있다. 이 부분에서 공감을 많이 할 수 있기에 매력이 있다고 느낀다”고 강조했다.

JTBC ‘제3의 매력’은 오는 28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금, 토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