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한·미, FTA 개정 협정 서명‥문재인·트럼프 대통령 환영 성명

  • 기사입력 : 2018년09월25일 06:00
  • 최종수정 : 2018년09월25일 06: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한국과 미국 정부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정에 서명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4일 (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한미 정상회담 이후 한미 FTA 개정 협성 서명을 환영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이에 앞서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가 한미 FTA 개정협정에 서명했다.

이번 개정협정은 미국이 2021년 1월 1일 철폐할 예정이었던 소형화물자동차(픽업트럭) 관세를 20년 더 연장하고, 투자자-국가 분쟁해결제도(ISDS)의 중복제소를 방지하는 내용 등을 주요 골자로 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뉴욕에서 한미FTA 개정 서명식에 참석해 손을 들어보이는 제스처를 취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한미 정상은 이날 채택한 공동성명에서 "양국의 긴밀한 동맹과 양 국민 간 굳건하고 상호 호혜적인 무역 및 경제관계 유지의 중요성을 재확인한다"고 밝혔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성명은 이어 "우리는 한미 FTA를 개선하기 위해 개정과 수정을 이뤄 낸 양국 정부 간의 성공적인 협상 타결을 환영한다"면서 "조속히 갱신된 협정을 발효시키기 위해 각자 필요한 추가 조치를 진행하도록 당국자에게 지시할 것을 다짐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 모두 발언에서도 한미 FTA 개정과 관련,  양국간의 경제 협력을 한단계 더 높이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도  “우리의 새로운 무역협정에 대해 매우 흥분된다.이것은 예전 협정을 다시 쓴 게 아니라 완전히 새로운 협정”이라면서 "두 나라 모두에 좋은 것"이라고 말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