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아베 “일자리 목표 이미 달성했다”...인플레에 집착하지 않겠다는 입장 시사

“일본은행의 인플레 노력으로 일자리 많아졌다”
“경제정책의 최대 목표 이미 달성됐다”
“디플레 타개 노력 계속하겠다”

  • 기사입력 : 2018년09월20일 20:27
  • 최종수정 : 2018년09월20일 20: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3연임에 성공한 후, 경제정책의 주요 목표를 이미 달성했다며 인플레이션 목표에 연연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시사했다.

아베 총리는 20일 도쿄(東京) 자민당 본부에서 열린 차기 총재선거에서 승리한 후 기자회견에서 “인플레이션을 2%로 끌어올리려는 정부와 일본은행의 노력으로 최대 거시경제적 목표인 실업률이 사상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이는 일본을 장기 경제침체에서 끌어내기 위해 추진한 아베노믹스가 쏘아 올린 3개의 화살이 과녁을 적중한 것이라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디플레이션을 타개하기 위해 대담한 금융 완화, 재정 확대, 구조 개혁이라는 ‘3개의 화살’을 내건 경제정책인 아베노믹스를 추진해 왔다.

이날 발언은 5년 전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 총재를 임명할 당시 일본은행이 2%의 인플레이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무엇이든 해야 한다고 말한 것과 상당히 대조적이다.

일본은행이 수년 간 막대한 규모의 경기부양에 나선 결과 경제성장세는 회복했으나 인플레이션은 여전히 목표치에 도달하지 못했다.

이러한 가운데 일본은행의 양적완화가 장기화되자 일본 은행권과 심지어 일본은행 내부에서도 은행들의 수익성 악화 등 이에 따른 부정적 여파에 대한 불만의 소리가 나오기 시작했다.

한때 디플레이션 타개를 위해 양적완화를 확대하라고 압력을 가했던 정치인들도 향후 양적완화의 출구전략에 대해 점차 우호적인 태도로 바뀌고 있다.

아베 총리는 지난주 일본은행의 초수용적 통화정책이 계속될 수는 없다며, 출구전략에 나설 수 있다는 신호를 보냈다.

집권당 총재가 총리를 맡는 관행에 따라, 아베 총리는 2021년 9월까지 장기 집권하게 됐으며 내년 11월이면 최장수 총리로 등극하게 된다.

 

20일 3선 연임에 성공한 후 기자회견 중인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