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진선미 "남성도 성폭력 피해자…직장문화 개선 힘쓸 것"

20일 국회서 여성가족부 장관 인사청문회
"남성들, 급변한 사회에서 잠재적 범죄자로 몰려"

  • 기사입력 : 2018년09월20일 11:40
  • 최종수정 : 2018년09월20일 11: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남성의 성폭력 문제에 대해 언급해 관심을 모은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문을 제출하고 있다. 2018.09.20 yooksa@newspim.com

진 후보자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사실은 남성들도 피해자"라며 "남성들은 갑자기 변화한 상황에서 잠재적 범죄자로 몰릴 수도 있다는 불안감이 있을텐데, 사회적으로 풀어야 할 과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에 대해 남성들은 어떻게 해야 하는지 제대로 교육 받지 못했다"며 "결국 제도와 법, 사람들의 인식 수준이 격차가 있다"며 "기회가 주어진다면 민간 영역 직장 문화 개선에 혼신의 힘을 쏟고자 한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