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평양정상회담 D-6] 야당 설득 못한 靑 "정치권, 방북 소통 계속할 것"

靑, 국회 대표단에 정상회담 참여 제안...보수야당 등 거부
文대통령 "당리당략 거둬달라"...국회·靑 긴장상태 이어질 듯

  • 기사입력 : 2018년09월12일 10:27
  • 최종수정 : 2018년09월12일 10: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국회 대표단의 남북 정상회담 참여가 무산될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청와대는 국회 대표단의 방북과 관련된 소통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12일 기자들에게 "정치권 방북과 관련해 소통이 있을 것"이라며 "이해찬 민주당 대표도 소통한다고 하지 않았나. 최종 확정되면 말해주겠다"고 말했다.

앞서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은 지난 10일 기자회견에서 "일정의 어려움이 있을 수 있고, 우리 정치 현실에서 얼마간 부담이 될 수도 있지만 대승적으로 동의해줄 것을 정중하게 요청드린다"고 국회 대표단의 남북정상회담 참여를 공식 제안한 바 있다.

그 이후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보수정당은 물론이고 여당 출신인 문희상 국회의장 등 국회의장단도 이를 거부했다. 사전 논의가 없는 상황에서 갑작스러운 제안은 국회에 대한 결례라는 이유였다.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이형석 기자 leehs@

이후 청와대와 국회는 긴장관계가 유지되고 있다. 보수정당들은 수용 가능성이 낮은 남북정상회담 참여 요청을 청와대가 한 것은 보수야당을 반통일 세력으로 몰아 공격하기 위해서라는 의혹을 보내고 있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 남북정상회담의 이미 국회 참여를 언급한 바 있어, 국회에 사전 논의를 하지 않았다고 하는 것에 대해 동의하지 못하는 분위기다.

문 대통령은 11일 국무회의에서 "우리는 이번 평양 정상회담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체제 구축을 위해 다시 한번 큰 걸음을 내딛는 결정적인 계기로 만들어내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선 강력한 국제적인 지지와 함께 국내에서도 초당적인 뒷받침이 필요하다. 중대한 민족사적 대의 앞에서 제발 당리당략을 거두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임종석 비서실장은 국회 대표단의 남북정상회담 참여를 공식제안한 다음날인 11일 자신의 SNS에 올린 글을 통해 "국회에서 놀란 사실 중 하나는 중진들의 힘으로 조정과 타협을 통해 나눌 건 나누고 합할 건 합해내는 능력"이라며 "그런데 언제부턴가 우리 정치에서 그런 중진 정치가 사라지고 이제는 좀처럼 힘을 합하는 장면을 보기가 어렵다"고 꼬집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만난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 2018.09.03 yooksa@newspim.com

임 실장은 "우연인지 몰라도 주요 정당의 대표 분들이 우리 정치의 원로급 중진들"이라며 "이 분들의 복귀의 목표가 권토중래가 아니라 희망의 근거를 보여주는 것이었으면 한다. 이미 당리당략과 정쟁으로 어지러운 한국 정치에 '꽃할배'같은 신선함으로 우리에게 오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한병도 정무수석이 지난 11일 국회를 방문해 대표단을 예방했지만,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는 못했다. 청와대는 일단 방북을 수락한 대표들을 중심으로 방북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가 국회 정당대표단을 상대로 한 설득작업을 계속할 뜻을 밝히면서 당분간 논의는 이어질 전망이다. 그러나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동의안과 비용 추계안을 놓고 야당들이 다시 반발하고 있는 상황에서 보수야당 대표들이 이에 참여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