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종합] 뉴질랜드 이은 호주, 日 해상초계기 파견 '대북 제재 지원'

  • 기사입력 : 2018년09월07일 09:36
  • 최종수정 : 2018년09월07일 09: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뉴질랜드에 이어 호주가 7일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강화 노력을 위해 해상초계기 두 대를 파견함으로써 일본을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미군의 전략 수송기 '오스프리'가 대기하고 있는 일본 오키나와 후텐마 공군 기지. [사진=지지통신 뉴스핌]

호주의 크리스토퍼 파인 국방장관은 성명을 내고 호주가 올해 초 (일본에) 배치된 기존 항공기에 AP-3C 오리온 해상초계기 두 대를 추가해 총 3대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해상초계기는 북아시아 일대의 해상에서 북한 선적 활동을 모니터링하는 데 사용된다.

같은날 뉴질랜드 정부도 공군 P-3K2 해상초계기 한 대를 일본 가데나(嘉手納) 공군기지에 파견할 것이라고 밝혔다.

윈스턴 피터스 부총리와 론 마크 국방장관은 성명을 내고 "우리는 북한이 미국과 한국과의 최근 대화를 환영한다. 그러나 북한이 국제적 의무를 준수할 때까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제재 결의안을 완전히 이행하는 것이 필수적"이라며 대북 제재 지지 의사를 표명했다.

두 남태평양 국가들의 이번 지원은 미국의 대북 제재에 공조하고 있는 일본으로 향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지난달 러시아 선박 회사 두 곳과 북한 선박에 정제된 석유 제품 수송에 관여한 혐의로 6척의 선박을 처벌했다.

미국과 북한과의 관계는 지난 6월 미북 정상회담으로 급격히 개선됐으나 최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비핵화 진전이 충분히 이뤄지지 않았다며 계획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위원장의 방북 일정을 취소하면서 다시 냉랭해졌다.

최근 북한을 방문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김 위원장이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확실히 천명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의 대한 신뢰에 변함이 없다는 뜻을 전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변함없는 신뢰 표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 감사하다"며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해 양국 관계가 다소 해빙됐다는 평가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