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인천서 환자 2명 수액 투여 후 패혈증 의심 증상…역학조사 중

  • 기사입력 : 2018년09월05일 17:37
  • 최종수정 : 2018년09월05일 17: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인천의 한 의원에서 60대 여성 환자 2명이 수액주사를 투여받고 패혈증 쇼크 의심 증상을 보였다. 질병관리본부는 이에 따라 즉각대응팀을 파견해 현장 역학조사를 실시 중이다.

기초수액제.

질병관리본부는 인천시 남동구 논현동 소재 N의원에서 수액주사를 투여받은 환자 2명이 수액 투여 후 패혈증 쇼크 의심 증상을 보여, 즉각대응팀을 파견해 인천시와 함께 현장 역학조사를 실시 중이라고 5일 밝혔다.

앞서 지난 3일 인천시 남동구 논현동 소재 N의원에서 수액주사를 투여받은 환자 2명이 수액 투여 후 패혈증 쇼크 의심 증상을 보였다. 수액 투여 후 30여분 내에 두 환자 모두 쇼크 의심 증상을 보였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4일 의심환자 신고 접수 후 즉각대응팀을 파견했다. 즉각대응팀은 질병관리본부 과장급 1명, 역학조사관 3명으로 구성됐다. 즉각대응팀은 증상발생 환자의 의무기록을 확보·분석 중이다. 해당 의료기관 환경검체를 채취해 질병관리본부와 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N의원은 현재 업무가 중지된 상태다. 인천시 남동구 보건소는 중환자실에 입원 중인 환자 2명과 지난 3일에서 5일 사이에 해당 의료기관을 내원한 환자를 대상으로 건강상태 모니터링을 실시 중이다. 내원한 환자들 명단은 아직 파악 중이다. 지난 3일 해당 병원에서 수액을 투여받은 환자는 쇼크 의심 증상을 보인 환자 2명을 포함해 총 3명이다.

쇼크 의심 증상을 보인 60대 환자 2명은 현재 중환자실에 입원 중이다. 이 중 한명은 더 위중한 상태다. 입원환자 2명에게서는 세균성 패혈증이 의심되는 상황으로 혈액배양검사에서 '세라티아 마르세센스'(Serratia marcescens)균이 분리됐다.

세라티아 마르세센스는 그람 음성균으로 세면대, 화장실 파이프, 샤워기, 시멘트 바닥 등 환경에서 나타난다. 의료기관의 카테터 관련 감염, 요로 감염 등 병원 감염균으로 흔한 균이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감염원인 및 감염경로에 대한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검사 결과는 최소 3~4일 이후에 나올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는 또 이날 오후 보건환경연구원, 남동구 보건소, 인천시 감염병관리지원단 등과 유관기관 회의를 개최했다. 앞으로 인천시를 중심으로 추가 역학조사와 환자 모니터링을 진행하기로 하고, 감염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관련 기관과 협조해 정확한 감염 원인을 규명할 예정이다. 

 

 

k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