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서울제약, 콜라겐 필름 미국에 첫 수출

  • 기사입력 : 2018년09월05일 11:37
  • 최종수정 : 2018년09월05일 11: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서울제약은 지난 2일 미국으로 콜라겐 필름 '씨에이치브이(CH.V)' 초도 물량 1000박스를 선적했다고 5일 발표했다. 이번 미국 수출은 작년 9월 국내 발매 후 1년 만의 첫 수출이다.

CH.V는 주사 없이, 통증 없이 피부노화를 개선할 수 있는 국내 첫 구강 필름형 콜라겐 제품이다. 취침 전 입안 양쪽 점막에 필름을 붙이고 수면을 취하면 1시간 이내로 콜라겐이 흡수된다.

이번에 수출된 CH.V 초도 물량은 약 2억원 규모다. 미국 내 현지 판매업체인 알케이글로벌을 통해 캘리포니아, 네바다, 텍사스, 워싱턴, 콜로라도 등 서부 지역에 주로 판매될 예정이다.

박재홍 서울제약 부사장은 "이번 수출로 CH.V의 글로벌 브랜드로의 성장 기회를 시험해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최근 중국 수출을 위한 계약을 완료했고, 유럽 6개국 수출을 위한 수출계약도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콜라겐 필름 '씨에이치브이(CH.V). [사진=서울제약]

 

 

k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