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위도도 인니 대통령, 9일 방한...전략적 동반자관계 내실화 협의

10일 한·인니 정상회담, 특별전략적 동반자 관계 내실화 논의

  • 기사입력 : 2018년09월03일 15:40
  • 최종수정 : 2018년09월03일 15: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으로 오는 9일~11일 국빈 방한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3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전했다. 인도네시아는 우리나라의 핵심 경제정책 중 하나인 '신남방정책'의 핵심 협력국으로 아세안 국가 중 경제규모 1위국(GDP 약 1조달러)이자 인구 1위국(약 2억 6000만명, 2017년 기준)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인도네시아 방문에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인도네시아 비티엠 보고르 몰을 방문했다.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취임 후 아세안 국가 중 처음으로 인도네시아를 국빈 방문, 양국 관계를 아세안 국가 중 최초로 특별 전략적 동반자관계로 지정했다. 위도도 대통령의 방한은 문 대통령의 인도네시아 국빈 방문에 대한 답방 성격으로 이뤄진다.

문 대통령은 오는 10일 위도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국빈 만찬을 가질 계획이다. 한·인도네시아 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은 특별 전략적 동반자관계를 내실화하기 위한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교역·투자, 인프라, 농업, 보건, 국방·방산, 개발협력, 문화·인적교류 등 분야에서 양국간 상생번영을 위한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폭넓게 논의할 예정이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