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여성·아동

자살사망자 93%는 사전 경고신호 있어

  • 기사입력 : 2018년08월30일 14:51
  • 최종수정 : 2018년08월30일 14: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 뉴스핌] 황선중 기자 =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람의 93.4%는 자살 이전에 사전 경고신호가 있었음에도 극단의 선택을 하도록 방치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자살 사망자 10명중 9명은 정신질환을 앓고 있으나 치료율은 8.9%에 머무는 것으로 분석됐다.

백종우 한국자살예방협회 사무총장(경희의대 교수)은 30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국회자살예방포럼(공동대표 원혜영, 주승용, 김용태) 주최로 열린 '자살예방 릴레이 2차 세미나- 왜 자살로 내몰리나' 주제발표를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백  사무총장은 "보건복지부의 정신건강실태조사에 따르면 심리 부검 결과 자살자의 93.4%는 사전경고신호가 있었다"며 "경고신호를 인식한 주변의 누군가가 있었다면 얼마든지 접근과 지원이 가능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따라서 "게이트키퍼 양성 교육등 사회 전반의 생명사랑 지킴이 교육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심리부검 대상자중 88.4%는 자살 사망때 알코올 사용장애, 불안 장애등 정신질환을 가지고 있으나 편견과 차별에 대한 두려움으로 치료율은 8.9%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홍현주 한림대 교수는 "10대 사망 원인중 자살 비중은 무려 30%에 달한다"며 청소년 눈높이에 맞는 국가 차원의 자살예방 대책과 인터넷과 SNS상의 자살유해 정보 차단등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이어진 토론회는 오강섭 한국자살예방협회장(성균관의대 교수)를 좌장으로 양두석 자살예방센터장(가천대 교수), 장진원 LifeHope기독교자살예방센터 사무총장, 송인한 연세대 교수, 이명수 자살예방포럼 라이프 대표, 조명현 교육부 학생건강정책과장, 장영진 보건복지부 자살예방정책과장이 참여해 자살을 촉발시키는 불합리한 사회구조의 개선책, 청소년 자살 시도 예방 대책등을 논의했다.

sunj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