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욕하면서 본다"는 장수예능 MBC '아육대'가 '흑역사' 극복하려면?

MBC '추석특집 2018 아이돌스타 육상 선수권대회'에 주는 교훈

  • 기사입력 : 2018년08월22일 17:24
  • 최종수정 : 2018년08월22일 17: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올해 추석에도 '아육대'가 돌아온다. 말도 많고 탈도 많았지만 어느새 2010년부터 벌써 9년째 명절을 지켜온 장수 예능이 됐다.

올해 MBC '추석특집 2018 아이돌스타 육상 선수권대회'의 녹화가 지난 20일 진행됐다. MC 전현무를 필두로 슈퍼주니어 이특, 트와이스 나연이 새로운 얼굴로 함께 프로그램 진행을 맡았다. 여기에 트와이스, 세븐틴, 레드벨벳 등 쟁쟁한 그룹들이 대거 참여했다.

MBC 명절 대표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은 ‘아육대’에서는 매해 새로운 아이돌 스포츠 스타가 탄생해왔다. 하지만 그만큼 논란도 많았다. 매번 부상자가 나왔고, 안전 문제가 불거졌다. 육상에서 시작해 수영, 양궁, 풋살, 컬링, 농구, 씨름, 리듬체조, 볼링 등 신설됐다가 없어진 종목도 부지기수다. 

◆ 육상을 기본으로…수없이 바뀐 종목, 족구는 안전할까

2010년 추석 '아이돌스타 육상 선수권 대회'로 시작된 '아육대'는 지난 8년간 한 해에 1~2회에 걸쳐 방송됐다. 현재 최고의 주가를 자랑하는 한류 아이돌 엑소, 방탄소년단, 트와이스를 비롯해 2세대 아이돌 소녀시대 멤버들이 모두 '아육대'를 거쳐갔다. 지상파 예능 중에는 아이돌을 전면에 내세운 대표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했다.

'아육대' 풋살 준결승이 펼쳐졌다. [사진=MBC '아육대' 캡처

하지만 매번 출연한 아이돌 멤버들의 부상과 사건 사고가 논란이 됐다. 8년간 수없이 스포츠 종목이 바뀐 것도 이 때문이다. 대표 종목인 육상 50m 달리기를 비롯해 단체 계주에서 출전 멤버가 넘어지는 사고는 부지기수다. 수영, 풋살, 농구에서도 비슷한 문제가 일어났고 MBC는 그때마다 종목 변경으로 대체했다. 격한 몸싸움으로 부상이 잦았던 풋살을 대신해 올해는 족구가 신설됐다.

MBC는 올해 '아육대'에서는 무엇보다 참가자들의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부상 위험이 많은 종목은 제외했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60m·400m 육상, 양궁, 리듬체조, 족구로 다섯 종목이 확정됐다. 끊임없이 종목이 바뀌면서도 명절 방송이 유지된 이유는 화려한 출연자 라인업 덕이다. 폐지 요구가 빗발치는 와중에도 늘 많은 이들의 눈과 귀가 '아육대' 녹화와 본방송에 쏠렸기 때문이다. 결국은 많은 이들이 '욕하면서도 본다'는 말이 시청률로 증명돼 왔기에 포기할 수 없는 카드가 된 셈이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두가 주목하는 '체육돌'의 탄생

'아육대'가 8년 간이나 존속된 이유 중 하나는 어쩌면 누구나 기대하는 새로운 '체육돌'의 탄생이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제국의 아이들 김동준, 카라 구하라, 비투비 이민혁, 달샤벳 가은 등이 국민 체육돌로 이름을 알리며 승승장구했다. 부상 위험과 수많은 논란을 감수하더라도, 톱 아이돌 멤버가 아닌 신인이나 무명 아이돌이 운동 하나로 주목받을 수 있는 거의 유일한 기회다.

EXID가 '아육대' 녹화를 찾아온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사진=EXID 트위터]

안타깝게도 '아육대'의 부작용은 또 있다. 여러 종목을 다수의 아이돌 멤버들이 모여 찍다보니 긴 촬영시간 동안 방청객들이 자리를 지켜야 한다는 점이다. 이 때문에 다수의 아이돌들은 '역조공'이라는 이름으로 도시락이나 끼니를 때울 만한 음식을 제공한다. 하지만 여기서도 그 종류에 따라 팬덤 간 위화감이 조성된다거나, '역조공'이 없는 팀의 경우 눈살을 받는 등 안타까운 일들이 벌써 몇 년째 벌어지고 있다.

8년간 사랑받아온 '아육대'의 한계는 분명하면서도 여전하다. 국민 체육돌도, 시청률도 좋지만 이미 불거진 여러 문제점을 해결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안전한 스포츠 종목과 게임을 통해 건강한 웃음을 주고, 그 과정에서 새로운 스타가 나오는 건 누가봐도 바람직하다. 누군가에게는 불편할 것이 분명한 '역조공' 이벤트도 관행이 돼선 안된다. 이제는 MBC가 '아육대'의 흥행성뿐만 아니라 공익성을 고민할 때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