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7월 주택임대사업자 6914명 등록..전달대비 18.7%↑

서울‧경기도 등록자 71.5%..지난달 2만851채

  • 기사입력 : 2018년08월13일 06:00
  • 최종수정 : 2018년08월13일 0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서영욱 기자 = 신규 주택임대사업자 등록자수가 꾸준히 늘고 있다.

1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달 임대사업자 등록자수는 전달대비 18.7% 증가한 6914명이다.

서울시(2475명)와 경기도(2466명)에서 4941명이 등록해 전국 신규등록 사업자 중 71.5%를 차지했다.

서울은 28%(694명)가 강남권(서초‧강남‧송파‧강동)에서 등록했다. 강서구(151명), 양천구(138명), 마포구(127명) 등록도 두드러졌다.

경기도는 고양시(301명), 시흥시(296명), 수원시(258명) 순으로 등록했다. 그 외 광역권은 인천(347명), 부산(299명), 대구(238명), 충남(138명) 순이다.

지난달 등록된 임대주택 수는 2만851채다. 지역별로 서울시(7397채), 경기도(6659채)에서 총 1만4056채가 등록해 전국에서 신규 등록한 임대주택의 67.4%를 차지했다.

서울은 강남권(2628채)이 등록실적의 35.5%를 차지했다. 이어 영등포구(627채), 광진구(420채), 강서구(368채) 순이다.

경기도는 수고양시(841채), 시흥시(438채)에서 등록이 집중됐다. 그 외 광역권은 부산(1468채), 인천(951채), 대구(665채) 순이다.

지난달 신규등록한 임대주택 중 8년 이상 임대되는 주택이 1만2552채를 차지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난달 30일 발표된 '2018년 세법 개정안'에 따라 등록사업자에 대한 임대소득세, 양도소득세, 종합부동산세 인센티브가 구체화됐다"며 "올 하반기 임대사 임대사업자 등록이 더욱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