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유기동물 생사의 갈림길③] "동물등록제 활성화 필수"

정부의 정책 신설, 예산 확대에도 유기동물 수는 증가 추세
전문가들 "유기동물 사전 방지 중요" 동물등록제 확대 강조
유기동물 입양 활성화 정책 필요성도 한목소리

  • 기사입력 : 2018년08월10일 07:30
  • 최종수정 : 2018년08월10일 07: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정부의 정책 신설, 예산 확대에도 유기동물 수는 줄지 않고 있다. 오히려 사람에게 버려지고 생명을 잃는 반려동물의 수는 늘어나는 추세다. 

전문가들은 우선 유기동물이 지속적으로 발생할 수밖에 없는 사회적인 문제를 지적했다.

채일택 동물자유연대 사회변화팀장은 10일 "우리나라는 여전히 펫샵이나 마트에서 쇼핑하듯이 반려동물을 구매하고 있다"며 "이같은 인식을 갖고 반려동물을 키우게 되면 쉽게 버릴 확률도 높다"고 진단했다.

박성철 서울예술실용전문학교 애완동물학과 교수는 최근 형성된 반려동물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우려했다. 박 교수는 "최근 반려견이 사람을 물어 사망하는 사고 등이 발생했는데 지나치게 과장된 측면이 많다"며 "반려동물을 기피하는 사회적 인식이 만들어질수록 유기는 늘고 입양은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어 현행 정부의 유기동물 정책이 지나치게 사후관리에 집중돼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조윤주 서정대학교 애완동물과 교수는 "현재 유기동물 예산은 유기된 후 뒷감당하는 데 쓰이는 비율이 높다"면서 "유기동물 발생을 막고 유기됐을 경우에는 입양이 잘 될 수 있도록 과정을 세분화해 정책을 세우고 예산을 집행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 교수도 "유기동물 보호소 시설을 늘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이는 유기동물 발생을 방지하는 것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면서 "유기확률을 떨어뜨리는 방향으로 정책을 설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문가들은 유기동물이 발생하지 않도록 근본적인 대안이 필요하다며 반려동물 중성화수술 활성화, 보호자 사전교육 의무화 정책 등을 제시했다.

조 교수는 "우리나라에서는 암컷 동물이 더 비싸다. 또 반려동물이 밥값을 해야 한다는 말도 자주 하는데 이러한 관점을 바꿔야 한다"며 "반려동물의 중성화 수술을 활성화해 책임 있게 동물을 관리하도록 해야한다"고 지적했다.

박 교수는 "한 달에 사료 값이 얼마나 드는지, 품종별 특성은 무엇인지 등 사전에 아무 것도 알지 못하고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라며 "온오프라인을 통한 사전교육시스템을 확립해 보호자들에게 책임감을 부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특히 유기동물 발생을 방지하기 위해 2014년부터 시행중인 동물등록제를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채 팀장은 "동물등록제는 유기동물 발생을 막을 수 있는 최소한의 안전장치"라며 "동물등록제만으로 유기동물 문제를 해결할 수는 없지만 보호자가 책임감을 느끼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조 교수는 "동물등록 시 내장형무선개체식별장치를 권장하고 동물병원 등에서 동물등록번호 확인을 의무화 해야 한다"며 "사회에서 제공하는 여러 기간시설을 이용하는 것을 제한하고 과태료 부과 등을 강화해 등록하지 않은 소유자가 불편을 느끼도록 해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끝으로 유기동물 입양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제도적인 정비가 필요하다는 당부가 이어졌다.

서 교수는 "동물보호소에 수의전문 인력이 제대로 배치될 수 있도록 인력에 대한 재정적 지원이 필요하다"면서 "또한 보호자들에 대한 철저한 검증과 함께 입양절차를 간소화해 입양을 활성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교수도 "유기되는 동물은 문제행동이 있을 확률이 매우 높아 입양에 방해가 되는 경우가 많다"면서 "다시 입양될 수 있도록 보호소에서 이러한 문제행동을 교정할 수 있는 교육제도를 도입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