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삼성 180조 투자] 삼성의 '통큰 투자', 어디에 어떻게 쓰일까

향후 3년간 약 '150조원', 반도체 설비투자·연구개발 비용으로 투자
전장 부품 업체 중심 M&A 가능성 높아
AI·5G·바이오·전장 등 미래 사업에도 대규모 투자

  • 기사입력 : 2018년08월08일 18:22
  • 최종수정 : 2018년08월13일 09: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진엽, 양태훈 기자 = 삼성전자가 3년간 180조원에 달하는 투자 계획을 밝히면서 투자용처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재계에서는 주력인 반도체 사업에 대한 투자가 주를 이루면서, 미래 산업에 대한 대비 역시 공고히 할 것으로 예상했다.

삼성그룹은 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방안으로 3년간 180조원(국내 130조원, 해외 50조원) 규모의 투자를 할 것이라고 8일 발표했다. 이 중 전체 투자금액의 70~80% 이상을 반도체·디스플레이 분야의 설비투자와 R&D 비용으로 활용할 것으로 추정된다.

이를 토대로 계산하면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분야에 매년 50조원 가량의 투자가 이뤄질 전망이다. 지난해 삼성전자가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분야에 대한 투자로 43조4000억원을 집행한 것을 고려하면, 약 6조원 가량 투자규모가 늘어나는 셈이다. 신규 투자는 경기 평택(2라인), 경기 화성(18라인), 중국 시안(2라인) 등에 위치한 반도체 공장에 주로 사용될 전망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투자규모가 늘어난 것은 첨단 미세공정을 위한 차세대 노광장비인 EUV를 새로 도입함에 따라 설비투자 비용이 증가했기 때문"이라며 "이번 투자계획 발표에는 삼성전자가 앞으로 EUV를 통한 초격차 전략으로 반도체 시장에서 확실한 우위를 이어가겠다는 의지가 담겨있다"고 설명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6일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에 도착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기념촬영에 앞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이형석 사진기자]

EUV는 가시광선보다 짧은 13.5나노미터(nm, 10억분의 1미터) 파장을 이용하는 차세대 노광(웨이퍼에 회로를 그려 넣는 공정)장비를 말한다. 장비 한 대당 가격이 2000억원에 달하는 고가지만, 10nm 이하 공정에서 반도체 양산을 위한 필수장비로 꼽힌다.  

삼성전자는 이미 지난 2월 경기 화성 반도체 신공장(18라인)을 EUV 전용라인(7nm 양산 목표)으로 구성하겠다고 발표,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사업에서도 주력 미세공정인 14·10nm 외 EUV를 활용한 7·5·4nm 공정을 향후 추가하겠다는 초격차 전략을 제시한 바 있다.

이 같은 미세공정 기술은 반도체 사업에서 강력한 무기가 될 수 있다. 이를 토대로 국가 차원의 지원을 받아 추격해 오는 중국과의 격차를 더욱 확대하겠다는 계획으로 풀이된다.

세계 메모리 반도체(디램, 낸드플래시) 시장의 맹주인 삼성전자는 첨단 미세공정을 활용해 앞으로 비메모리(프로세서 등) 반도체와 파운드리 등 상대적으로 취약했던 사업에서도 경쟁력을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파운드리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지대한 관심 속에 육성 중인 미래 먹거리로, 삼성전자는 미세공정 기술을 무기로 세계 1위 파운드리 업체인 TSMC를 빠르게 추격하고 있다. 당장 올해 말 파운드리 사업에서 2위 업체로 도약, 매출 100억 달러(약 11조원)를 돌파하겠다는 목표도 세웠다.

아울러 해외 투자로 잡은 50조원은 주로 인수합병(M&A)에 사용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많다. 미국과 중국의 통상 전쟁이 심화되는 현 상황에서 대대적인 해외 설비 투자는 큰 효과를 보기 힘들 것이라는 판단 때문이다.

M&A 대상 1순위로 꼽히는 분야는 자동차 전장사업 분야다. 삼성은 수년전부터 해당 사업을 미래 성장동력으로 삼고 육성하고 있다. 약 9조원을 들여 하만을 인수했고, 지금도 기술력 있는 기업에 대한 인수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 이 부회장도 올들어 해외 출장을 돌면서 자동차 업체나 전장 부품 업체를 많이 만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밖에 삼성은 핵심 성장 사업으로 바이오, 인공지능(AI), 5G, 전장 부품 등을 꼽았고, 해당 분야에 25조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각 분야별 구체적인 투자금액은 밝히지 않았지만, 각 사업마다 고르고 꾸준한 투자가 예상된다. 

삼성측은 "AI는 반도체, IT 산업의 미래를 좌우하는 핵심 기술이자 4차 산업혁명의 기본 기술이고, 5G 인프라는 자율주행, IoT, 로봇, 스마트시티 등 다양한 신 산업 발현에도 기여할 산업이라는 점에서 중요하다"며 "바이오는 대규모 투자가 필요하지만 고령화와 만성·난치질환 증가 등 사회적 니즈 해소에 기여할 수 있는 분야"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전장 부품 육성을 통해 삼성의 강점인 반도체, ICT, 디스플레이 기술을 자동차에 확대 적용해 자율주행 시스템 반도체 등 기술을 선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flam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