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中 극초음속 무인기 '싱콩 2' 첫 실험 성공

美 극초음속 무인기 최대속도 앞질러
매티스 "트럼프, 우주군 창설 견해 찬성"

  • 기사입력 : 2018년08월08일 10:25
  • 최종수정 : 2018년08월08일 10: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중국이 극초음속 무인기 실험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고 미국 CNN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 공기동력기술연구원(CAAA)가 위챗에 공개한 극초음속 무인기 '싱콩 2' 사진 [사진=위챗]

중국항천과기집단 소속 국영 공기동력기술 연구원(CAAA, 中国航天空气动力技术研究院)은 지난 3일 웨이브라이더(Waverider, 극초음속 무인기) '싱콩(星空) 2' 첫 실험을 진행했고 이 실험이 "완전한 성공"을 거뒀다고 7일 발표했다.

성명에 따르면 싱콩 2의 최대 속도는 6마하로, 이는 초속의 6배인 시간 당 7344킬로미터(km)에 달한다.

CAAA는 소셜미디어 위챗(WeChat)을 통해 실험 발사 사진들을 공개했다. 연구원은 싱콩 2의 용도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지만 중국의 항공우주 산업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을 비롯한 세계 강국들도 극초음속 무기 제작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러시아는 첫 극초음속 미사일 테스트를 성공했다며 지난달 영상을 공개했다. 미국 공군은 2023년까지 극초음속 무기 개발을 목표로 두고 있다.

극초음속 미사일은 우주로 발사된 뒤 하강, 빠른 속도로 항공을 날아간다. 낮은 궤도 때문에 방위 위성이나 레이더로 이 미사일을 감지하기란 어렵다.

이는 미국의 근심 요인이기도 하다. 미국은 지난 2010년과 2013년에 보잉(Boeing) X-51 웨이브라이더의 실험에 성공했다. 최대속도는 5마하로 알려졌다.

존 하이튼 미국 전략사령관은 올해 초 미국이 극초음속 무기 분야에서 뒤쳐질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했다. 그는 지난 3월 CNN에 "극초음속 위협을 감지하기 위해서는 다른 센서들이 필요하다는 것을 우리는 잘 알고 있다. 적들도 이를 알고 있다"며 레이스는 이미 시작됐고 "미국은 이 레이스에서 이겨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제임스 매티스 국방부 장관은 7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우주군" 창설 요구에 찬성한다고 밝혔다. 그는 "우주가 새로운 전장으로 떠오르고 있음에 따라 군 창설은 우리가 분명히 할 수 있는 일 중에 하나"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주군을 창설할 거냐는 구체적인 질문에 대해서는 "나는 최종 답을 다 갖고 있지 않다. 아직 그 답을 찾는 과정에 있다"며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였다. 

앞서 지난 6월, 트럼프 대통령은 국가우주위원회 회의에서 "나는 이로써 국방부와 펜타곤이 제6사단으로서 우주군을 신설하는데 필요한 절차를 즉각 시작하도록 지시한다"고 강력히 요구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우주군 신설이 공군 역량을 약화시킨다는 반대의 목소리를 내고 있어 새로운 군 사단 설립 절차에 차질을 빚고 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