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메디프론, 중앙연구소장 유영동 박사 영입

  • 기사입력 : 2018년08월01일 09:47
  • 최종수정 : 2018년08월01일 09: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바이오 기업 메디프론은 유전자 가위 및 세포치료제 개발 전문가인 유영동 박사를 중앙연구소장으로 영입했다고 1일 발표했다.

유 신임 연구소장은 서울대학교 분자생물학과에서 학사, 석사를 마친 후 미국 켄터키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코넬 대학교, 미시간 대학교, 위스콘신 대학교 등에서 연구원으로 지냈다. 미국 바이오 기업인 셀로믹스(Cellomics)에서는 줄기세포 기반의 신약 개발을 담당했다.

이후 한국에서는 바이오 벤처기업인 SCM생명과학, 지플러스 생명과학의 연구소장으로 재직하면서 중간엽 줄기세포치료제와 유전자가위 기술을 이용한 새로운 치료제의 연구 개발을 주도했다.

김영호 메디프론 대표는 "분자생물학의 본고장인 미국의 학계와 산업계에서 다양한 경험을 가진 유 박사를 중앙연구소장으로 영입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회사의 연구·개발(R&D)에 큰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미지=메디프론]

 

 

k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